진주시, 환경부 댐 방류 적정성 조사에 남강댐 포함돼
진주시, 환경부 댐 방류 적정성 조사에 남강댐 포함돼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09.1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주민 대표 조사협의체에도 참여
남강댐
남강댐

경남 진주시는 지난 8월 집중호우 시 남강댐 운영의 적정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환경부 조사대상에 남강댐 포함과 더불어 조사위원회에도 참여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8월 호우로 인한 댐 방류 적정성 조사에서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과 달리 남강댐을 제외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지난 10일 조사 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 반영하고 위원회에도 포함시켜 줄 것을 환경부, 경남도, 한국수자원공사에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시는 합천군, 하동군의 피해 못지않게 남강댐 방류로 인한 시 관내 내동면의 피해도 막대한 실정이라며 주민들은 댐 운영관리 적정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15일 조사위 조사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해 진주시에 「댐관리 조사위원회」에 참여할 지자체 전문가와 지역협의체 주민대표 각 1명 추천을 의뢰해 왔다.

댐 관리 조사위원회는 9월에 관계부처 합동 조사를 착수해 댐 운영 적정성, 하류 상황조사, 지역의견 수렴 등을 거쳐 10월 말경 원인분석, 개선방안 등 조사 결과를 도출하고 환경부에서는 12월에 행정지도, 제도개선 등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피해 주민의 의견이 반영돼 댐 운영의 개선 방안이 마련되고 민원도 해결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