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전도사' 김덕만박사, 코레일유통 공직자 대상 청렴 및 윤리 특강
'청렴전도사' 김덕만박사, 코레일유통 공직자 대상 청렴 및 윤리 특강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09.1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연,혈연,학연 연고주의 타파해야 청렴선진국 된다

‘청렴전도사’로 알려진 김덕만 박사(정치학)가 코레일유통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공직신뢰와 청렴문화확산’이란 주제로 청렴 및 윤리 특강을 실시했다.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출신인 김덕만 박사는 지난 14일에서 16일까지 3일동안 3차례에 걸쳐 대전 소재 코레일유통 충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강연에서 지연·혈연·학연 등 한국적 온정·연고주의에 얽매여 이뤄진 부정청탁과 부적절한 갑질 사례들을 동영상과 도표를 곁들여 설명하고 연고폐해를 청산해야 진정한 청렴선진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박사는 이와 함께 촘촘해진 공직자행동강령의 갑질규정 조항과 관련 ▷관리자의 사적업무 요구 ▷감독(감사 평가)기관의 부당한 요구 ▷직무권한을 이용한 부당행위 등에 대한 적발사례를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김 박사는 폐수방류와 가짜휘발유판매 등 공익침해행위에 대한 신고제도와 관련 “공익신고자보호법 추가 개정으로 신고자가 자신의 인적사항을 밝히지 아니하고 변호사로 하여금 대리신고(신고전화 1398)할 수 있다”며 신고 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함께 해외 선진사례로 매년 청렴도 지수(CPI:부패인식지수) 최상위 국가들인 핀란드,덴마크,스웨덴 등 북유럽 부패방지 제도를 소개하며 청렴수준이 높은 나라들이 행복지수도 높다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80 여개 국가 중 39위(점수 59점)였고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7개국 중에서는 하위권인 27위를 기록했다.

김 박사는 '특별윤리교육'이란 별도의 주제특강을 통해 "공직사회에는 조직 및 기관 이기주의에 함몰돼 절차와 결과의 정당성을 뒤로 한 채 부정한 방법과 수단을 동원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며 경영평가 실적 조작 같은 관행을 근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럴드경제 기자 출신이기도 한 김덕만 박사는 이후 부패방지위원회와 국가청렴위원회에서 공보담당관과 대변인등으로 7년간 재직했으며, 이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연간 100여회 청렴윤리 교육을 해오고 있다. 반부패국가정책 기고를 상당수 진행했으며, 저서로는 ‘청렴선진국 가는길’, ‘물질풍요에서 정신풍요로’ 등이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