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관광객 급감…일자리 12만 개 사라진다
외국 관광객 급감…일자리 12만 개 사라진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1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유발액 13조원, 부가가치유발액 6조원 감소

한국경제연구원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본격적으로 외국인관광객이 급감한 2020년 3월~6월의 통계를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관광산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효과를 분석해 15일 발표했다.

분석기간인 2020년 3월~6월 4개월 동안의 외국인 관광객은 5만 2,487명으로 전년 동기 510만 5,686명 대비 △99.0% 감소했는데, 이에 따라 동 기간 중 국내 관광산업의 취업유발인원은 △11만 9,000명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또한 국내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은 △13.2조원 감소, 부가가치유발액은 △6.1조원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 자료.
한경연 자료.

한경연은 “고용유지지원금은 당면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서 꼭 필요한 정책이지만, 업계 현실에 맞지 않는 요건으로 인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코로나19 지속으로 기업의 고용유지 여력이 계속 줄어들고 있는 만큼, 고용유지지원금의 실효성을 높이고 산업활력을 부여할 수 있는 정책이 긴요하다”고 주장했다.

분석결과 코로나19에 따른 올해 3월~6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관광객 수 급감으로 국내 관광산업의 취업유발 인원은 동기간 중 11만 9,0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로 감소한 취업유발인원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만 9명 ▸숙박서비스 2만 5,805명 ▸음식점 및 주점 2만 2,782명 등인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3월~6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관광객의 급감으로 국내 관광산업의 생산유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2조원, 부가가치유발액은 6.1조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로 감소한 생산유발액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2조원 ▸숙박서비스 3.1조원 ▸음식점 및 주점 2.5조원 등이었으며, 부가가치유발액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3.0조 원 ▸숙박서비스 1.5조 원 ▸음식점 및 주점 0.9조원 씩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