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MS 제치고 틱톡 인수 고지 선점
오라클, MS 제치고 틱톡 인수 고지 선점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이사회에도 참여

마이크로소프트의 틱톡 미국 사업부 인수가 실패로 돌아갔다. 14일 상하이저널에 따르면,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바이트댄스로부터 탈락 소식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막판 뒤집기에 성공한 것은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라클'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라클은 바이트댄스의 투자사이기도 하다.

오라클은 바이트댄스의 이사회에도 참여하고 있는 미 사모펀드(PEF) 운영사 제너럴 애틀랜틱, 세콰이어 캐피탈과 손을 잡고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오라클은 자금력과 경험 등에서 모두 MS에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틱톡을 손안에 넣을 수 있게 됐다.

오라클은 현재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