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中 정상회담서 인권문제 논의 촉구
EU-中 정상회담서 인권문제 논의 촉구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1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의회 의원들, EU 집행위원장 등에 공동서한

유럽연합(EU)과 중국 간 정상회담이 14일(현지 시각)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유럽의회 의원들이 중국의 인권 문제를 논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4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유럽의회 의원 63명은 최근 샤를 미셸 EU 이사회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EU가 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최우선 의제로 삼고 논의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중국 공산당(중공) 정부가 “인권 의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그에 맞는 결과가 따를 것을 권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공 총서기와 미셸 EU 이사회 의장이 공동주최한 이번 회의에는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메르켈 총리 등이 참석한다. 독일은 현재 EU 하반기 순회 의장직을 맡고 있다.

당초 회의는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사태로 화상으로 진행되며, 양측은 기후변화, 경제, 무역과 투자협정, 코로나 전염병 대응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이번 회의는 중국과 EU의 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이뤄질 예정이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해 3월 발표한 중국 전략 보고서에서 EU와 중국의 관계를 “조직적 라이벌”로 규정했다.

앞서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도 지난달 프랑스 일요신문(Le Journal du dimanche) 논평에서 중국을 “새로운 제국”으로 규정하며, EU 27개 회원국이 중국과의 경제적 불균형을 해결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이번 서한에서 의원들은 중국 네이멍구(내몽골자치구) 몽골어 말살 정책, 신장지역 위구르족 100만~200만명 수용소 감금, 인권 변호사와 티베트인 등에 대한 중공 정부의 인권 탄압을 지적했다. 또 홍콩 국가안전법(홍콩안전법) 제정에 따른 홍콩의 자유 침식을 규탄했다.

의원들은 이러한 인권 유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EU의 노력이 “중공 정부로부터 의미 있는 행동의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이번 회담은 중국 인권 침해와 관련한 EU의 발언과 구체적인 행동을 연결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