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상하이에 중국 1호 매장 오픈
카카오프렌즈, 상하이에 중국 1호 매장 오픈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09.1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중국 상하이의 관광∙쇼핑 명소 난징동루에 카카오프렌즈 중국 1호 매장 열어
카카오프렌즈, 상하이에 중국 1호 매장 오픈
카카오프렌즈, 상하이에 중국 1호 매장 오픈

카카오IX(대표 권승조)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가 오는 12일 상하이에 중국 내 첫 번째 매장을 공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여는 중국 상하이점은 총 2층 규모로(180 m2, 약 54평), 상하이의 명동이라고 불리는 난징동루 보행자거리에 위치해 있다. 난징동루는 현지인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오가는 지역 내 손꼽히는 관광∙쇼핑 명소다. 카카오프렌즈는 더 많은 해외 소비자들에게 카카오프렌즈를 알리고자 이 곳에 중국 1호 매장을 열게 됐다.

카카오프렌즈 상하이점은 ‘원 신 원 임팩트(ONE SCENE ONE IMPACT)’라는 콘셉트 하에 중국인들에게 널리 바이럴 될 수 있는 인스타그래머블한(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공간으로 선보인다. 전반적으로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골드 색상과 카카오프렌즈의 상징인 노란색을 조화롭게 사용했으며, 천장에 대형 황금 라이언 미러볼을 설치해 상하이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새로움을 선사한다.

또 미러볼 아래쪽에 ‘아이 러브 상하이(I LOVE SHANG-HAI)’를 주제로 존(zone)을 조성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을 전시, 고객들을 기분 좋게 맞이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천장과 벽면에 반사 소재를 사용해 공간이 보다 확장된 듯한 착시 효과를 제공함으로써 환상적인 공간을 구현한 점도 돋보인다.

카카오프렌즈는 상하이점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화 상품도 1차로 출시한다. 중국을 대표하는 붉은색과 와이탄, 동방명주, 엑스포 등 상하이 대표 명소 및 샤오룽바오, 셩지엔 등 상하이 대표 음식을 캐릭터와 결합시켰다. 인형, 쿠션, 키링 등 카카오프렌즈 핵심 아이템 외에 머그컵, 마그넷, 에코백, 데코 스티커 등 상하이 여행을 기념할 수 있는 아이템들로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는 이번 상하이점 오픈과 동시에 중국 메신저인 위챗의 미니 애플리케이션 ‘샤오청쉬(小程序)’ 멤버십 클럽 서비스도 오픈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통합 회원 시스템 구축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더 풍부한 상품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카카오IX는 2018년 중국 법인을 설립한 후 상하이, 홍콩, 대만 등지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고 2019년 3월부터 중국의 대표 전자상거래 쇼핑몰인 티몰, 징둥닷컴, 샤홍수에 입점하며 중화권 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왔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 온라인 채널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0% 이상 성장했으며, 올해 전체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2배가량 신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IX는 향후 중국 비즈니스를 더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올 10월 열리는 ‘LEC(라이센싱 엑스포 차이나)’에 참여하고 2021년 5월에는 베이징 유니버셜리조트에 매장을 여는 등 향후 중국 내 매장 확장도 검토 중이다. 또한 중국 최대 가전 기업 메이디(MIDEA)와 같은 유명 브랜드와의 협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준석 카카오IX 중국 법인장은 “중국은 캐릭터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고 K컬처에 관심이 많은 국가 중 하나”라며 “상하이 스토어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더 많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카카오프렌즈의 매력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