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코로나 이후 중국 의존도 ↑
한국경제. 코로나 이후 중국 의존도 ↑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의존도, 2019년 1~7월 24.3%→2020년 25.8%

코로나19 발생 이후 한국경제의 중국의존도가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의 對중국 의존도뿐만 아니라, 외국인투자의 對중국 의존도도 높아진 것이다.

전경련은 올해 1~7월 수출의 對중국 비중이 작년 동기간 대비 1.5%p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올해 상반기 對한국 외국인투자에서 주요국 중 중국만이 작년 동기대비 금액(184.4% 증가)과 비중(8.2%p 증가)이 동시 증가하는 등 우리경제의 중국의존도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금년 7월까지 코로나19 영향으로 對EU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11.5% 감소, 중남미 34.3%, 인도가 34.5% 가량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약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6월 이후 대중국 수출은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對중국 수출 의존도는 19년 1~7월 24.3%에서 20년 1~7월 25.8%로 1.5% 포인트 높아졌다.

전경련 자료.
전경련 자료.

중국은 3월초 코로나19가 진정세에 접어드는 한편, 지난 4월 17일 개최된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회의에서 ’19년 GDP의 11.1% 수준인 약 11조위안 (1,914조원) 규모의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치며 4월부터 산업생산 증가율이 플러스로 전환하였다. 중국의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시차를 두고 빠르게 회복하고 있고, 양회(5.21)에서 5G·AI·사물인터넷·IDC 등 신형인프라 투자 확대를 결정함에 따라 관련 제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중국의 경기회복에 힘입어 6월부터 한국의 대중국 수출증가율은 6개월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주요 품목의 對중국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2020년 1~7월 대중국 수출은 주력 품목인 석유제품, LCD 등의 부진으로 전년 동기대비 5.1% 감소한 가운데도 중국의 신형 인프라 투자 확대, 원격근무·온라인 교육 등 언택트 문화 정착, 5G 스마트폰 수요 확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반도체)~38.3%(컴퓨터) 가량 증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