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핵확장억지력 제공 의지 확고”
“한반도 핵확장억지력 제공 의지 확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지구권타격사령관 “유사시 수십배 응징 타격”
마크 웨더링톤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 사령관.
마크 웨더링톤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 사령관.

미국의 전략폭격기를 운영하는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Air Force Global Strike Command)의 마크 웨더링턴 사령관이 한반도에 핵확장억지력을 제공할 것이라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고 RFA가 1일 보도했다.

지난 6월 지구권타격사령부 사령관으로 취임한 웨더링턴 사령관은 31일 미국 미첼항공우주연구소가 주최한 핵억지 관련 화상회의에서 B-1, B-52 등 미국 전략폭격기의 현대화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웨더링턴 사령관은 이날 최근 B-1 전략폭격기들이 한반도 인근을 비행하고 있는데 전략폭격기를 통한 미국의 한반도 핵확장억지 전략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핵확장억지는 동맹들과 동반자국가들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핵확장억지(nuclear extended deterrence)는 미국의 동맹국이 핵 공격을 받으면 미국 본토가 공격받았을 때와 같은 수준의 전력으로 응징 타격한다는 개념이. 이를 통해 동맹국에 대한 적들의 핵공격을 억지하는 것이.

‘핵우산’(nuclear umbrella)과 비슷한 개념인데 핵우산이 포괄적이고 정치적 개념이라면 이를 보다 군사 전략적 차원에서 구체화한 것이 ‘핵확장억지’다.

미국은 B-1, B-2, B-52와 같은 전략폭격기, 지상기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등 이른바 ‘3대 핵전략 체계’(nuclear triad system)로 핵확장억지력을 동맹국들에게 제공해왔다.

아울러 웨더링턴 사령관은 이날 미국령 괌에 있던 B-52 전략폭격기 5대가 지난 4월 미국 본토로 배치된 후 주목되고 있는 ‘역동적 병력 활용’(Dynamic Force employment)에 대해 밝혔다.

그는 역동적 병력 활용은 미국 병력 이동을 미군 측에는 예측가능하지만 적들에게는 예측 불가능하게 해서 적들에게 새로운 도전(challenge)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군 전폭기들이 한곳에 머물러있지 않고 작전을 펼치면 적들은 이를 대응하기가 어려워지고 미군은 이를 통해 좀 더 민첩해지고 유연하게 병력을 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게 웨더링턴 사령관의 설명이.

앞서 미 공군지구권타격사령부는 지난 4월, 과거 16년 동안 미국령 괌 섬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됐던 5대의 B-52 전략폭격기를 미국 본토로 재배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