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 “北 대량살상무기 완전 제거”
美 국방 “北 대량살상무기 완전 제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3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노 日 방위상과 만나 “싱가포르 합의 이행할 것”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지난 29일 미국령 괌에서 회담을 열고 북한을 비롯한 아시아의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30일 VOA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간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했으며 “이에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생산 수단, 운반 수단의 완전한 제거가 포함된다”고 밝혔다고 미 국방부가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또 북한의 불법 선박간 환적을 막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이행에 일본이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하고, 아울러 다국적 군대를 유치하는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미 국방부가 전했다.

교도통신은 두 장관이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폐기를 위해 안보리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고 보도했다.

두 장관은 이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 ‘규범에 근거한 국제질서’ 확립이라는 목표를 재확인했다.

에스퍼 장관은 특히 중국이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을 시행하고 타이완에 강압적이며 불안정한 행동을 취하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국방부가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또 일본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인도, 호주 등과 협력하고, 미국.한국과 삼각 협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을 환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