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도랑살리기 운동 추진
공주시, 도랑살리기 운동 추진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8.2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ㆍ영농쓰레기, 가축분뇨ㆍ퇴비 수거 처리 등 하천정화로 물길 발원지 도랑 생태 복원

공주시가 주민과 함께하는 도랑살리기 운동 일환인 '레스 도랑데이(Let's 도랑데이)'를 오는 31일까지 추진한다. (사진)

24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오염된 도랑의 생활ㆍ영농쓰레기, 가축분뇨ㆍ퇴비를 수거 처리하고, 정화식물을 식재하는 등 도랑의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주민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추진하는 도랑살리기 유지관리 사업이라는 것.

특히, 사곡면 신영리 안양골천과 월가리 다락골천에서 마을이장 등 주민 30여 명이 공주시 지속발전협의회와 함께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유실된 여울 등을 재정비하고 하천정화활동을 펼쳤다.

박인규 환경보호과장은 "도랑살리기 운동은 주민의 자발적 참여가 중요한 만큼 많은 주민들의 관심과 실천을 당부한다"며, "마을주민은 물론 마을을 찾는 관광객에게 깨끗한 마을의 이미지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시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30개소 도랑을 복원했다, 올해는 정안면 쌍달리 달원달동천 도랑을 복원 중에 있으며, 유구읍 석남리 도랑 등 10개소를 수질개선 관리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