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여정에게 권력 넘기는 중"
"김정은, 김여정에게 권력 넘기는 중"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국회 정보위 보고 “통치 스트레스 줄이는 차원”

국가정보원이 20일 북한 김정은이 동생 김여정 등에게 권력을 이양했다고 밝혔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김정은 동향에 대해 위임 통치라는 말이 나왔다”며 “김여정이 후계자로 정해진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이 여전히 절대 권력을 행사하고 있으나 과거에 비해서는 조금씩 권한을 이양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정은의 권력 이양 이유에 대해선 “통치 스트레스 경감 차원”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의 그 동안 9년 통치하면서 통치 스트레스가 많이 높아졌나 보다”며 “두 번째는 정책 실패 시 김정은에게 총알이 튀는 것을, 실패 시 리스크가 너무 크다는 차원에서 책임 회피 차원”이라고 했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최근 북한의 수해 피해 상황에 대해 “심각했다”고 말하며 “특히 김정은 집권 후 최대 피해 기록한 2016년보다 농경지 침수 피해가 크게 증가했다”고 했다.

이어 “북한은 코로나 19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발생 인원이 없다 얘기하고 있지만 국경 봉쇄 장기화로 최근 외화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금년도 주요 건설 대상을 대폭 축소하고 당 핵심 기관들이 긴축 운영하는 등의 동향이 있다”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