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폭탄 20~60개, 화학무기 최대 5천t 보유”
“北, 핵폭탄 20~60개, 화학무기 최대 5천t 보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방보고서 “특수부대 18만 명에서 20만 명”

미 국방부 산하 육군부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최대 6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고 VOA가 18일 전했다.

육군부는 지난달 작성한 보고서 ‘북한 전술’에서 북한이 20개에서 6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해마다 6개의 새 핵무기를 만들 능력을 갖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2020년 내에 100개까지 보유하게 될 것이라는 보고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핵무기를 추구하는 것은 핵 공격 위협을 통해 다른 나라들이 정권 교체를 고려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북한 지도자들이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핵 무기 보유와 미사일 기술 개발은 외부의 세력들이 핵무기로 보복을 당하는 것이 두려워 북한의 내부 문제에 간섭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시도라는 것이다.

특히 김 씨 일가는 리비아의 무아마르 가다피가 2003년 핵무기를 포기한 이후 발생한 것과 같은 일이 북한에서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이 오랫동안 신경가스 등을 생산하는 화학무기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약 20여 종의 화학무기를 2천500t에서 5천t 정도 보유하고 있는 북한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화학무기를 많이 보유한 나라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북한이 한국과 미국, 또는 일본을 겨냥해 탄저균과 천연두를 미사일에 실어 무기화할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1kg의 탄저균만 이용해도 서울 시민 5만 명이 사망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미사일 기술의 한계점을 정확성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미사일 체계는 대부분 북한의 적이 보유하고 있는 체계보다 정확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핵무기나 화학무기가 효과적이기 위해 꼭 미사일의 정확도가 높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의 조선인민군이 한반도 전쟁 발발 시 양면전을 추구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먼저 유사시 북한이 휴전선을 넘어 대대적으로 무기를 이용한 공격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추가적으로 한국과 미국의 공군기지와 항만, 지휘 및 통제, 컴퓨터, 정보, 지능, 감시와 정찰 자산 등을 탄도미사일을 이용해 공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하와이와 알래스카 또는 캘리포니아의 해안 도시 등 미국을 목표 삼아 공격적인 생화학 무기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이같은 1차적 전면전에 2차적 전면전에는 북한 인민군 내 특수부대가 한국의 후방 지역에 투입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헬리콥터와 호버크래프트, 경비행기, 작은 보트나 잠수함 또는 땅굴을 통해 한국에 도달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보고서는 북한의 특수부대 병력이 육군과 해군, 공군에 걸쳐 18만 명에서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의 해외 작전에서 최근 취약한 것으로 나타난 부분에서 비대칭적 전술을 쓰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