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강원 해역에 독성 해파리 출현
경북·강원 해역에 독성 해파리 출현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08.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원장 최완현)은 경북·강원연안에 최근 독성 해파리가 고밀도로 출현함에 따라 해수욕객과 어업인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수과원은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경북 칠포·망양·강원 경포 해수욕장에 대한 독성해파리 출현조사를 실시한 결과, 작은상자해파리, 관해파리류, 커튼원양해파리 및 그 외 국내 미기록종 2종 등 독성 해파리가 고밀도로 출현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전남, 경남, 제주, 부산, 울산, 경북 해역에 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이며, 노무라입깃해파리를 비롯한 독성해파리로 인한 쏘임 사고가 1주일(7.31~8.6) 동안 경북에서 432건, 강원에서 575건으로 급증하였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독성 해파리가 출현한 만큼 해수욕장 등에서 해파리를 발견할 경우에는 물놀이를 멈추고, 즉시 피해야 하며, 쏘임 사고 시에는 주변의 안전요원에게 신고해 신속히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 스마트폰 검색엔진(네이버 구글 등)에서 “해파리 신고”를 검색하면 「국립수산과학원 해파리 신고 웹」을 통해 해파리 신고를 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