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뷰티예술실용전문학교, 뷰티아티스트 양성을 위한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
한국뷰티예술실용전문학교, 뷰티아티스트 양성을 위한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08.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제 학위취득 과정인 뷰티크리에이터과과정, 뷰티디자인과과정과 4년제 학위취득과정인 글로벌뷰티미용학과정
메이크업학과
메이크업학과

뷰티미용 단일특성화 미용학교인 한국뷰티예술실용전문학교가 K뷰티를 이끌어나갈 뷰티아티스트 양성을 위해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을 진행한다.

이번 신입생 모집은 2년제 학위취득 과정인 뷰티크리에이터과과정, 뷰티디자인과과정과 4년제 학위취득과정인 글로벌뷰티미용학과정을 선발한다.

2년제의 경우 헤어디자인학과, 메이크업학과, 피부미용학과 등 각 전공별 심화교육과정을 통해 실무전문가를 교육하는 과정이며 4년제는 토탈뷰티 커리큘럼을 바탕으로 미용대학교 학위와 실무능력을 동시에 취득하는 교육과정이다.

미용전문학교 한뷰전 입학전형은 입학사정관제로 진행하며 내신과 수능, 실기로 평가해오던 기존 미용학과 입시 전형제도를 벗어나 지원자의 소질, 인성, 발전 가능성 등을 두루 평가하여 뷰티학과에 맞는 우수한 인재를 다각도로 선발 중이다.

면접 80%, 적성검사 20%가 반영된다. 면접 비중이 높고 내신성적 및 수능성적이 반영되지 않아 평소 낮은 점수 때문에 진학을 고민하고 있는 뷰티학과 지원 예정자들에게 고른 기회가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뷰티미용학과 진학에 관심 있는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고졸 자격 검정고시 합격자, 해외 고등학교 졸업자 등 고등학교 졸업 이상 자격을 가졌다면 누구나 부담 없이 지원할 수 있다.

한뷰전 입학처 관계자는 “뷰티과대학 진학을 생각한 수험생들이 헤어디자인과, 메이크업학과, 피부미용과, 네일아트학과 등이 개설되어 있는 미용대학교를 알아보다가 미용전문학교에서 동일한 학력인정과 실습위주 교육을 하고 있는 것을 알고 지원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수능성적과 내신성적을 반영하지 않는 입학사정관제 전형을 실시하고 있어 뷰티학과 수험생들의 입시 부담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한뷰전은 1989년 설립한 한국호텔관광교육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뷰티, 미용 단일 특성화 미용학교로 2년제 뷰티디자인과정과 뷰티크리에이터과정, 4년제 글로벌뷰티미용학과정을 운영하며 2년제 전문학사, 4년제 미용학사 학위취득이 가능하다. 또한 졸업 시 2년제, 4년제 미용대학교 학위와 함께 종합미용사면허증까지 발급받을 수 있다.

헤어디자인과, 메이크업과, 피부미용과, 네일아트과, 특수분장학과 등 각 뷰티미용 분야의 실무기술을 배울 수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취업현장에서 요구하는 각 실무분야의 전문가를 키워내기 위해 70% 이상의 실습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정규수업 외에도 현장 전문가들의 특강과 세미나를 교내에서 들을 수 있도록 교육지원도 하고 있어 미용전문학교의 탄탄한 교육환경을 자랑하고 있다.

한뷰전 신성녀 학과장은 “헤어디자인과 메이크업 등 다양한 뷰티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론과목 보다 더 많은 실무 실습 수강을 통해 뷰티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것”이라며 “메이크업학과 등 뷰티학과 학생들이 직접 수업에 능동적으로 참여하여 실전처럼 해볼 수 있는 실습의 빈도를 높여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용전문학교 중 국내 최대 규모의 실습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피부미용과, 메이크업과, 헤어디자인과, 네일아트과 등 각 전공별 실습시설이 분리되어 있어 많은 실습시간을 활용하며 전문가로 실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환경을 자랑하고 있다.

각 전공별 실습시설을 비롯해 이론 강의실과 학생편의시설까지 포함하면 약 5000평이 넘는 공간을 활용하고 있으며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시행하는 미용사 국가자격증 실기시험장으로 지정돼 운영하고 있다.

현재 한국뷰티예술실용전문학교는 2021학년도 뷰티과대학 과정 신입생을 모집하는 기간으로 헤어디자인과, 메이크업과, 피부미용과, 네일아트과 등 미용대학교 과정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원서접수를 받고 있다. 입학상담 및 21학번 신입생모집 원서접수는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