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제자' 최하랑, AFC 14서 '베테랑' 박찬정 상대로 데뷔전 나선다
'김동현 제자' 최하랑, AFC 14서 '베테랑' 박찬정 상대로 데뷔전 나선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8.0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하랑vs박찬정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최하랑vs박찬정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최하랑(팀스턴건)은 오는 17일 경기도 파주 오피셜짐서 열리는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 14 오프닝매치서 박찬정(익스트림컴뱃)과 격돌한다. 이 경기는 밴텀(계약 체중 61.3kg)급서 5분 2라운드 MMA 경기로 진행된다.

앞서 13회 이상의 넘버링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한 AFC는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부터 ‘입식 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코리아 울버린’ 배명호, ‘아이돌 파이터’ 이대원 등 여러 스타 선수를 배출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다양한 매치업으로 한국 격투기 팬들을 찾아간다.

이번 AFC 14의 메인 매치는 김재영(38, 노바MMA)과 '만능 파이터' 차인호(34, 부산팀매드)의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이다. '우슈 메달리스트' 유상훈(30, 부산팀매드)과 '태권 파이터' 하운표(37, 대무팀카이저) 등 유명 선수들도 대거 출격한다.

최하랑은 '한국 파이터의 전설' 김동현의 제자다. 그는 만 25세의 나이에 데뷔전에 나서게 됐다. 재미있게도 데뷔전 상대부터 산전수전을 다 겪은 베테랑을 만나게 됐다.

32세의 박찬정은 최하랑과 달리 9전(5승 4패)을 경험한 베테랑 파이터다. 노련한 경험을 앞세워 최하랑의 데뷔전에 찬물을 뿌리기 위해 나선다.

어떠한 경기보다 긴장되는 데뷔전. 최하랑이 '스승' 김동현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게 베테랑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