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훈련 이달 중 축소 실시
“한미 연합훈련 이달 중 축소 실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0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당국자 ”코로나19 관련 사전주의 필요“

한국군과 미군의 연합군사훈련이 이달 중 축소된 형태로 실시될 예정이라고 미국 정부 관리가 밝혔다.

미국 정부 관리는 3일 이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축소돼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가 4일 전했다.

이 관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사전주의 때문에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연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코로나19 때문에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8월 중순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훈련은 지난해 3월 기존 ‘키 리졸브 연습’의 축소된 형태로 실시됐던 ‘동맹 19-1’ 지휘소연습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공식적으로 재개되는 한미 연합훈련이다.

해마다 8월에 실시됐던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연습 등 주요 한미 연합훈련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2018년 이후 축소돼 실시되거나 중단돼 왔다.

또 지난 2월 예정됐던 한미 연합기동훈련은 코로나로 인해 연기됐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