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초·재선 '젊은 피' 전면에
한나라, 초·재선 '젊은 피' 전면에
  • 김판수
  • 승인 2003.07.0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병렬호' 주요 일꾼 선정 마무리

최병렬 대표와 함께 거함 한나라호를 이끌 핵심 멤버들이 결정됐다. 최병렬 대표는 1일 사무총장과 기획위원장, 대변인 등 주요 당직을 초·재선의원과 수도권 의원 중심으로 새롭게 꾸려, 최병렬호의 인적 구성을 마무리했다.

사무총장 박주천-기획위원장 원희룡-대표 비서실장 임태희

최병렬 대표는 1일 박주천 의원을 사무총장에, 원희룡 의원을 기획위원장으로, 임태희 의원을 대표비서실장으로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인선을 마무리했다. 또한 김영선 의원과 박진 의원을 공동 대변인으로 기용했다.

이외에도 사무1부총장에는 박승국 의원을, 사무2부총장에는 홍문표 위원장을, 제1정조위원장에 원유철 의원, 제2정조위원장에 김성식 관악갑 지구당위원장, 그리고 제3정조위원장에는 이원형 의원을 각각 임명해 진용을 짰다.

또한 청년위원장에는 오세훈 의원, 홍보위원장에 김병호 의원, 인권위원장에 이주영 의원, 국책자문위원장에 이환의씨, 사이버위원장에 정태윤씨, 지방자치위원장에 허태열 의원, 대외협력위원장에 심재철 의원, 이북도민위원장에 박성범씨, 재해대책위원장에는 권태망 의원 국제위원장에 정재문씨, 중앙연수원장에 이원복씨를 각각 임명했다.

초·재선-수도권 중심의 인사

이날 인선의 특징은 초·재선의원들의 전면 부상이다. 박주천 사무총장(3선)과 김영선 대변인(재선), 박승국 사무1부총장(재선), 그리고 원유철 제1정조위원장(재선)을 제외하고 이날 새로 인선된 모든 의원들이 초선의원으로 '젊어지려는' 한나라당의 의지를 그대로 담고 있다.

또한 수도권 의원을 중점적으로 기용함으로써 '영남 대표-원내총무-정책위의장'이라는 지역색을 불식시키는 효과를 노렸다. 박주천 총장을 비롯해, 김영선·박진 대변인, 임태희 대표비서실장, 원희룡·오세훈·원유철 의원과 김성식 위원장 등이 모두 수도권에 지역구를 가지고 있다.

최병렬 대표는 인선 배경과 관련 "젊고 개혁성있는 인재를 발탁하는데 인선의 초점을 뒀다"며 "이제 한나라당이 민주당보다 훨씬 젊어졌다"고 '젊은 한나라당'을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