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의심사례 발표…왜?
北, 코로나 의심사례 발표…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7.2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결속∙외부지원 노림수 두 갈래 해석

북한 당국이 처음으로 코로나 19 감염자로 의심되는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한 데 대한 배경을 두고 다양한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는 27일 최근 방역기관에서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 19 감염자로 의심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각 기관에 전염병 발생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최대한 취하라고 주문했다.

북한과 세계보건기구(WHO)가 그 동안 코로나 19 의심환자들에 대한 격리 상황을 밝힌 적은 있지만 확진자 의심에 대해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실제 월북 탈북민의 코로나 19 감염 여부를 떠나 북한이 공식적으로 첫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공개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8일 전했다.

패트리샤 김 미국평화연구소(USIP) 선임연구원은 북한 정권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비상사태를 선포함으로써 북한 내부 결속을 다지려 하는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북한 당국의 미흡한 보건·위생 관리로 코로나 19 감염자가 발생하고, 이에 대한 통제가 어려워지면 김정은 체제를 위태롭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이 당국에서 발표한 것보다 심각할 경우에도 북한이 한국이나 미국 등으로부터 인도주의 지원을 받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한국 정부가 인도주의 지원을 공식 제안했으나 북한은 이를 거부하고, 대신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과 같은 강경 대응 전략으로 돌아섰다는 게 김 연구원의 설명이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은 코로나19 발생 시점부터 이를 내부 선전도구로 이용해 왔다며, 한국에서 온 탈북민에게 전염병 확산 원인을 돌리면서 대남 비난 메시지를 우회적으로 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신분에 상관없이 누구나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북한 내 고위 지배계층이 특별 관리됐던 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보다 김정은 정권 유지에 훨씬 더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 당국의 코로나19 감염 의심자에 대한 공식 발표는 국제사회에 대한 간접적인 지원 요청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