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6회 백제문화제, 대폭 축소 개최
제66회 백제문화제, 대폭 축소 개최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7.2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개ㆍ폐막식 등 전면 취소...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비말전파 적은 제례 위주 행사로 진행
백제문화제 개막식(2019년)
백제문화제 개막식(2019년, 금강 둔치공원)

공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올 가을 개최 예정인 제66회 백제문화제를 대폭 축소하여 비대면-온라인 중심으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재)백제문화제재단 제60차 이사회를 통해 제66회 백제문화제를 순연 없이 개최하기로 했다는 것.

다만, 코로나19 관련 중앙재해대책본부의 행사운영 지침강화와 집단행사 위험도 평가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비말전파가 적은 제례 위주 행사와 내년도 대백제전 준비를 위한 프로그램 위주로 축소하기로 했다.

특히, 다수의 사람이 몰릴 수 있는 개ㆍ폐막식은 물론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은 전면 취소하고, 혼불 채화를 비롯, 웅진백제 5대왕추모제, 무령왕추모제, 영산대제 등 제례 행사를 통해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백제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웅진판타지아 공연은 올해 처음으로 연출 총감독제를 도입해 완성도를 다지는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다만, 이 프로그램 역시 오픈 행사가 아닌 온라인 중계 형식으로 진행하고 추후 개선 방안 등을 보완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공주시는 무령왕 갱위강국 선포 1500주년,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을 기념하는 2021 대백제전의 성공개최를 위해 차별화된 프로그램 개발, 축제 소품 및 콘텐츠 보강 등도 함께 추진한다.

아울러 추석 명절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 볼거리 제공을 위해 미르섬에 야간경관조명은 설치할 예정이나 예년처럼 부교, 유등, 황포돛배 등은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공주시는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됐던 '공주 석장리 구석기축제'는 9월, '여름공주 온가락 페스티벌'은 8월 중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축소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