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에 또다시 TKO승 거둔 난딘에르덴 챔피언 야망 드러내 “타이틀전 하고 싶다”
김세영에 또다시 TKO승 거둔 난딘에르덴 챔피언 야망 드러내 “타이틀전 하고 싶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7.1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에 또다시 TKO승 거둔 난딘에르덴 챔피언 야망 드러내 “타이틀전 하고 싶다”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김세영에 또다시 TKO승 거둔 난딘에르덴 챔피언 야망 드러내 “타이틀전 하고 싶다”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1차전에 이어 2차전도 난딘에르덴(33, 팀파이터)이 가져갔다.

난딘에르덴은 18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RC 002에서 김세영(30, 팀 코리아MMA)은 2라운드 1분 58초에 펀치에 의한 TKO로 꺾었다.

1차전을 40초 만에 승리했지만, 난딘에르덴은 웃을 수 없었다. 김세영이 써밍 반칙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반칙으로 선언되지 않았지만, 난딘에르덴의 승리는 완벽하지 않았다.

아쉬움을 남긴 김세영과 승리에도 웃지 못한 난딘에르덴은 2차전을 치르게 됐다. 그리고 2차전에서 김세영이 1라운드 초반 적극적인 타격으로 난딘에르덴을 괴롭혔다.

그러나 이번에도 승리는 난딘에르덴이었다. 펀치로 두 차례 다운을 이끌어낸 것이 인상적이었다. 2라운드 도중 김세영의 오른손이 골절돼 승패가 갈렸지만, 난딘에르덴의 실력은 승리하기에 충분했다.

경기 후 난딘에르덴은 “감사하다. 이번에도 이겨서 기분 좋은데 너무 많이 맞았다. 김세영 선수 너무 잘한다. 운이 좋아서 이긴 것 같다. 나도 손이 부러진 것 같다. 이겼지만 김세영 선수 다쳐서 마음이 또 아프다. 좋은 경기 보여준다고 열심히 했지만, 상대 선수가 다쳐서 미안하다. 관장님께도 감사드린다”며 부상을 당한 김세영을 걱정했다.

난딘에르덴을 지도하는 김훈 관장은 “넘어져도 30초만 버티면 돼서 오카에게 유리한 룰이라서 질 게 별로 없었다. 오히려 (김)세영이가 (난딘에르덴이 잘 하는) 타격을 준비해와서 깜짝 놀랐다”며 상대 선수를 칭찬했다.

승리한 난딘에르덴의 목표는 챔피언이다. ROAD FC 라이트급 타이틀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난딘에르덴은 “누구라도 괜찮다. (타이틀이 있다면) ARC 타이틀전, 그리고 ROAD FC 타이틀전 하고 싶다. 나랑 할 선수 있으면 누구든 나오면 된다. 체중은 올려도 좋고 내려도 좋다. 타이틀전을 하고 싶다. 응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하다”며 타이틀전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