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장애인 학대 예방 및 인권보호를 위한 장애인 전수조사
진주시, 장애인 학대 예방 및 인권보호를 위한 장애인 전수조사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07.17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읍·면·동 신고창구 개설

경남 진주시는 최근 통영 가두리 양식장에서 지적 장애인 노동력 착취 등 장애인에 대한 인권유린 의혹이 불거지면서 ‘장애인 학대 예방 및 인권보호를 위한 전수조사’를 진주시 지적·자폐·정신 등록장애인 2,7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번 전수조사는 7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에 장애인학대신고창고를 설치하고, 진주시 내 지적·자폐·정신 등록 장애인 중 소재불명 장애인, 장기 미거주자 등의 실 소재를 파악해 인권 사각지대 장애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무연고 장애인을 무단으로 보호하는 경우 자진신고 및 강제노역 의심사례의 경우 주민신고를 유도할 목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등록장애인 중 소재가 불분명한 대상자에게 1차 전화조사, 2차 가족 및 이웃, 이‧통장을 통한 소재파악, 3차 방문조사로 이루어지며 학대 및 인권유린이 의심될 경우 관할 경찰서나 경남장애인권익옹호기관으로 의뢰할 예정이다.

소재파악이 된 경우에는 가족 인계 및 귀가하도록 하며 필요 시 관할 시설 입소를 의뢰하고, 상담 후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이에 필요한 상담, 심리치료, 복지급여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학대 및 인권유린 등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로 앞으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장애인식개선 및 학대 신고에 대한 교육, 홍보에 힘쓰는 등의 대응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장애인 인권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