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자극 낮추고 위생력 높인 아포지플러스레이저 제모, 주의사항은?
피부 자극 낮추고 위생력 높인 아포지플러스레이저 제모, 주의사항은?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7.1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광주 압구정제이엘의원 정진상 원장)
(사진: 광주 압구정제이엘의원 정진상 원장)

과거 털은 외부로부터 유해 물질을 차단해 우리 피부를 보호해 주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지금은 피부를 가릴 수 있는 옷이나 다양한 화장품 등 털의 역할을 대체하는 제품들이 출시돼 심미적인 부분을 제외한 털의 기능적인 역할이 거의 필요하지 않게 됐다.  

그러다 보니 불필요한 털을 제거하는 경우가 많아 졌으며 특히 피부가 노출되는 부위에 털이 많은 경우 자칫 지저분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해당 부위에 제모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제모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 주로 접하기 쉬운 셀프 제모를 많이 선택한다. 셀프 제모에는 왁싱, 족집게, 면도기, 왁스 테이프 등이 있다. 셀프 제모는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피부에 강한 자극을 가해 피부염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간편하고 자극이 적은 레이저 제모가 바쁜 현대인들에게 선호되고 있다. 레이저 제모는 모낭의 멜라닌 색소에만 선택적으로 열을 집중시켜 모근 세포를 파괴시킴으로써 영구 제모되는 원리를 이용하며 주변 피부 조직 손상이 적어 부작용의 위험이 적고 시술시간 또한 비교적 빠른 편이다.

이러한 레이저 제모 중 아포지플러스 레이저를 이용한 제모가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이 레이저는 공중 타격 방식을 사용해 통증과 피부 자극을 기존보다 감소시켜 통증이나 피부가 민감한 사람들에게 효과적이다.

또한 피부에 기기가 직접 닿지 않아 위생적이고 자체 에어쿨링 시스템도 갖추고 있어 화상이나 후끈거림의 증상이 발생했을 시 즉각 대처 가능하다.

광주 압구정제이엘의원 정진상 원장은 “제모를 받기 전에 방문할 병원이 아포지플러스 레이저와 같은 첨단 레이저 장비 보유 여부를 따져보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동일한 장비일지라도 시술자의 노하우와 숙련도에 따라 시술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다. 따라서 병원이 좋은 장비를 보유하였는지,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 철저한 사후관리 시스템을 갖췄는지 사전에 알아보고 방문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