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미국 A社와 전립선암 진단 신약 기술수출 텀시트 계약 체결
퓨쳐켐, 미국 A社와 전립선암 진단 신약 기술수출 텀시트 계약 체결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07.1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에 이어 북미 진출 가시화… “독보적 제품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할 것”

퓨쳐켐(대표이사 지대윤)은 미국의 A사와 PSMA기반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 신약 FC303의 공동개발 및 라이선스, 독점판권을 규정하는 텀시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텀시트(Term Sheet): 주요 계약 조건을 담은 사전 계약서

양사는 FC303의 본격적인 북미 시장 출시를 목표로 임상 시험부터 신약 허가, 판매까지 협력할 계획이다.

금번 텀시트 계약을 통해 선급금, 마일스톤 등 주요 계약 조건에 대한 합의도 완료됐다. 북미지역에서 A사가 임상과 품목허가를 담당하고, 단계별 임상 및 허가 달성 시 A사가 퓨쳐켐에 마일스톤을 지불하는 방식이다. 텀시트에서 협의된 계약금과 마일스톤은 약 250만 달러 수준이며 러닝 로열티는 순매출액의 10%에 해당한다.

해당 계약은 전립선암 진단 신약의 두 번째 해외 진출 가시화라는 의미가 크다. 회사는 유럽의 바이오기업 이아손과 텀시트 계약을 거쳐 지난 5월 FC303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잇달은 해외 진출 비결로 FC303의 차별화된 제품력이 지목된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서울성모병원에서 진행한 임상 1상에서 독성이 전혀 나타나지 않고 중대한 이상 반응도 없어 높은 안전성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립선암에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전립선특이세포막항원(PSMA)의 적중률이 타사 제품 대비 월등한 것으로 나타나, 해당 임상 결과를 다룬 논문이 5월자 유럽핵의학회지에 게재된 바 있다.

퓨쳐켐 지대윤 대표는 “유럽에 이어 북미에서도 방사성의약품 신약 개발에 특화된 기술력과 제품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단계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할 계획으로, 터키 및 중국 진출에 대해서도 현지 업체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 FC303은 현재 미국 존스홉킨스대학병원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Institutional Review Board) 통과 후 첫 환자 투여를 준비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