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실제 확진자 2만 5천명”
“베이징 실제 확진자 2만 5천명”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7.0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고발자 추정 글 中 온라인 확산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실제 확진자 수가 당국 발표 수치를 훨씬 뛰어넘는다는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고 에포크 타임스가 1일 전했다. 단순한 주장으로 보기에는 밀도 있는 내용이 담겨 있어 중국인들에게 강한 설득력을 발휘하고 있다. 진실한 정보를 확인할 채널이 사실상 없는 중국의 답답한 현실도 엿보인다.

최근 중국 온라인에는 “지난 26일 오전 4시 정도를 기준으로 베이징에서 확진자 2만 5212명, 사망자 2321명이 확인됐다. 밀접 접촉자들을 계속 잡아들이고 있다”는 글이 확산됐다.

글이 게재된 곳은 중국판 카톡인 위챗(微信·WeChat)의 친구 커뮤니티 서비스인 ‘펑요췐’(朋友圈, 모멘트)다. 연락처가 등록된 지인들끼리 짧은 대화나 사진 등을 올려 돌려볼 수 있는 공간이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직무상 병원 전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없어 보수적으로 집계했다. 이 수치는 실제값의 70% 정도일 것”이면서도 “확실한 수치라고 장담한다. 모두 병원 시스템에 등록된 데이터”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공식 발표에 따르면, 지난 11일 이후 29일까지 발생한 확진자는 모두 325명이다. 글쓴이 주장대로라면 실제 발생자는 100배 이상이다.

글쓴이는 또한 최근 중국에서 수상한 소문에 휩싸였던 베이징 301 병원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301 병원 감염자는 80명 이상이다. 다른 성으로 퍼져나간 감염자 수도 무척 많다.”

정식명칭이 ‘중국인민해방군총병원’인 301 병원은 베이징의 대표적인 군병원으로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주로 이용하며, 최고의 의료진과 시설을 갖췄다.

지난 24일 301병원이 위치한 베이징 하이뎬구는 공식 SNS에서 “최근 301병원에 감염자가 발생해 하이뎬구 내 주택단지 100여 곳이 폐쇄됐다는 소문은 확인 결과 유언비어로 확인됐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오전 신화통신, 인민일보 등 중국 관영매체 역시 온라인판을 통해 이 뉴스를 일제히 보도했다.

그런데 이 해명은 오히려 역효과만 불러일으켰다. 에포크타임스(중국어판)가 소식통을 통해 알아본 결과 해당 소문은 내부 정보를 제공받는 중국 일부 엘리트 계층 사이에서만 퍼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