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국민 의견 입체적 반영 통해 수립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국민 의견 입체적 반영 통해 수립
  • 차승철 기자
  • 승인 2020.06.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14개 부처로 구성된 범정부 협의체 주관 23일부터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
산림청 등 기후변화 대응 14개 관계부처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 수립을 위해 6월 23일부터 설문조사와 함께 7월 한 달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5회의 전문가 토론회를 실시한다.
산림청 등 기후변화 대응 14개 관계부처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 수립을 위해 23일부터 설문조사와 함께 7월 한 달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5회의 전문가 토론회를 실시한다.

산림청 등 기후변화 대응 14개 관계부처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 수립과 관련하여 국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입체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23일부터 설문조사와 함께 7월 한 달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5회(2일, 9일, 14일, 21일, 23일)의 전문가 토론회를 실시한다.

이번 설문조사와 토론회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을 위해 관계부처가 참여하고 있는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마련됐다.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은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 이하, 나아가 1.5℃까지 제한하기 위해 파리협정이 모든 당사국들에게 2020년까지 유엔에 제출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2020.6.18 기준 유럽연합, 일본 등 17개국이 각국의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제출했으며,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국제동맹인 ’기후목표상향동맹(Climate Ambition Alliance)‘에도 전 세계 120개국이 참여하며 장기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고 있다.

설문조사는 국민, 학계, 연구기관, 산업계,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의 저탄소 전환에 대한 의견을 알아보고 동시에 국민들의 기후변화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설문내용은 △기후변화 인식도, △생활 속 소비자 선택, △사회 주체별 노력, △온실가스 배출 경제활동, △전력·산업·수송·건물·농축수산·폐기물·산림 부문별 온실가스 감축, △탄소중립과 205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 결정 시 고려사항 등과 관련된 58개 문항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설문 결과를 대상별로 구체적, 객관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여론조사 전문기관에 의뢰해 산업계 종사자 300명대상의 조사도 실시한다. 또한, 동일한 전문기관을 통해 경제활동과 부문별 감축 등 전문지식을 요구하는 문항을 제외한 설문지로 국민 1,500명 대상의 조사도 함께 실시한다.

토론회는 저탄소 전환의 주요 도전과제별로 어떤 장애요인이 있으며 이를 미래지향적으로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알아보기 위해 마련됐고, 7월 2일(친환경차 보급), 9일(미래기술 발전), 14일(저탄소 산업혁신), 21일(재생에너지 보급), 23일(사회혁신) 등 5개 주제별로 5차례에 걸쳐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개최된다.

토론회 참석예상 인원을 파악하고 거리두기 좌석 배치 등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참석 신청을 받고 있다.

정부는 포럼 의견과 올해 설문조사 및 토론회 결과뿐 아니라, 국내 그린뉴딜* 추진과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선언 등 대내외 여건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