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새 유행어 “네가 장군님이니?”
북한 새 유행어 “네가 장군님이니?”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6.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주민, 남한드라마 배우 대사 빗대 김정은 풍자
남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한 장면. tvN
남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한 장면. tvN

북한 주민들 속에서 남한의 드라마속 대상에 빗대 사회 현실을 풍자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사법기관이 단속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일 전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요즘 주민들속에서 남한의 인기있는 드라마에 나오는 대사가 유행하면서 사법당국이 조사에 나섰다”면서 “남한식 말투의 유행어 중에는 최고존엄을 빗대어 비판하는 것도 있어 사법성원들이 단속역량을 동원해 출처조사를 하고 있다”고 방송에 전했다.

소식통은 “지난해 말부터 여기(북한)서는 ‘네가 장군님이니?’라는 말이 유행하기 시작했는데 나이도 어리고 경험도 없는 대상이 우쭐대거나 분수에 어긋나는 행동을 할 때 면박을 주기 위해 하는 말”이라면서 “남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중에 나오는 대사를 인용해 최고존엄(장군님)을 은근히 비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남한식 말투에 흥미와 매력을 느낀 주민들은 남한드라마에 점점 더 깊이 빠져들고 있다”면서 “특히 신형코로나 사태로 주민들과 청소년들의 집체활동과 지역이동이 금지된 상황에서 남한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사랑의 불시착’이란 드라마가 여기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요즘은 주민들 속에서 ‘네가 장군님이니?’라는 말을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면서 “초기에는 남한 드라마의 흥미 있는 대사 한 대목으로만 알려졌는데 점차 그 말속에 숨은 풍자와 비판을 주민들이 알게 되면서 유행어로 번지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요즘 보위부와 보안서가 주민들 속에 널리 퍼진 남한식 유행어의 출처를 캔다며 눈을 부릅뜨고 조사하고 있다”면서 “작년 말부터 지금까지는 ‘네가 장군님이니?’라는 말을 무슨 의도에서 하는 것인지 딱히 눈치채지 못하던 사법당국이 뒤늦게 이 말에 담긴 뜻을 알고 단속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안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27일 “요즘 남한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나오는 대사 몇 마디가 유행어가 되고 있다”면서 “실속도 없이 우쭐대거나 잘 난척 하는 상대를 조롱할 때 ‘네가 장군님이니?’라는 말을 하곤 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남한 드라마에 나오는 ‘네가 장군님이니?’라는 대사가 대중 속에서 크게 유행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면서 “미국의 경제제재와 코로나 사태로 민생경제가 바닥을 치는데도 여전히 핵과 미사일 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의 행태에 주민들이 불만을 품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