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B 한반도 전개, 최강 군사력 유지용”
“B-1B 한반도 전개, 최강 군사력 유지용”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5.2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방부 “새 전략 ‘역동적 병력 활용’의 한 사례”
27일 한반도에서 전개활동 후 미국령 괌에 있는 미군 공군기지로 돌아오고 있는 2대의 B-1B 전략폭격기.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트위터
27일 한반도에서 전개활동 후 미국령 괌에 있는 미군 공군기지로 돌아오고 있는 2대의 B-1B 전략폭격기.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트위터

미국 국방부는 B-1B전략 폭격기를 한반도 동해상으로 전개한 것에 대해 미국의 군사력을 세계 최강으로 계속 유지하기 위한 훈련 차원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82일 전했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는 27일 자체 인터넷사회관계망인 트위터를 통해 2 대의 B-1B 전략 폭격기가 남중국해와 동해상에서 전개하고 돌아왔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의 데이비드 이스트번 대변인은 27일 B-1B 전략폭격기가 동해상을 비행한 목적에 대한 질의에 미군은 세계 어느 곳에서든, 언제든지 훈련한다고 답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훈련은 몇달 전에 예정돼 지역 내 동맹 및 동반자 국가들과 연합으로 자주 이뤄진다면서 이번 전개와 같은 훈련은 세계 최강의 미국 군사력을 계속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한 세계 어느 곳이든 비행하고 항해해서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부사령관을 거쳐 미 공군 수석부참모장을 지낸 데이비드 뎁튤라 예비역 중장은 27일 이번 B-1 전략 폭격기의 한반도 전개는 미 공군의 새 전략인 ‘역동적 병력 활용’의 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뎁튤라 전 부참모장은 ‘역동적 병력 활용’은 미 폭격기들이 항상 전진 배치되지 않고도 세계 어느 곳에서도 잠재적인 적들의 공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작전은 미 폭격기들의 비행거리와 폭탄 탑재량이 매우 커서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략폭격기를 운영하는 미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의 티모시 레이 사령관은 지난달 29일에 괌에 배치됐던 B-52전략 폭격기를 미국 본토로 재배치한 것도 ‘역동적 병력 활용’의 일환이라고 설명했고 B-1B 전략 폭격기가 미국 본토 사우스 다코다 주에서 이륙해 남중국해까지 전개한 것을 그 사례로 들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