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토젠, 골전이암 진단 관련 특허 취득
싸이토젠, 골전이암 진단 관련 특허 취득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05.2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이토젠(대표이사 전병희)이 25일 ‘암의 골전이 진단용 조성물 및 이를 포함하는 키트’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싸이토젠이 골전이암 조기진단시스템 구축을 위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라이선스인 한 기술이다. 세계 최초로 암의 골전이를 간단한 혈액 검사로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에 관한 것으로 이번에 특허 취득이 완료되었다.

싸이토젠은 또한 서울대 조선욱 교수팀과 임상연구계약을 맺고, 취득한 기술에 싸이토젠의 혈중순환종양세포 기반 액체생검 플랫폼을 적용하여, ‘유방암 유래 골전이암 조기검사를 위한 오스테오칼신 자동 측정의 최적화’를 주제로 한 연구자 임상에 돌입한다. 이후 연구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부터 허가 임상에 돌입, 2023년에는 골전이암 조기진단시스템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골전이암(전이성 골종양)은 유방암, 폐암, 전립선 암 등 다양한 원발암에서 분리된 암세포가, 혈액을 통해 골조직으로 전이되어 발생한다. 전세계적으로 골전이 발생 빈도가 높은 암종의 발생율과 생존율이 함께 증가하고 있어, 그 유병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연구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의 최대 75%가 골전이를 경험한다. 유방암에서 골전이가 발생하면, 사망률은 4.9배 증가하게 된다. 유방암의 골전이를 조기에 진단하여 선제적 치료를 할 수 있게 되면,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함은 물론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싸이토젠 관계자는, “싸이토젠 중장기 발전 로드맵은 순조롭게 진행중이며 이번 연구임상은 싸이토젠의 목표 중 하나인 골전이암 조기진단시스템 구축을 위한 계획의 일환”이라며, “금년 11월부터 미국 현지 CLIA에서 연구임상 및 이후 허가 일정을 이어나가고, 시스템 상용화 이후, 잠재력이 큰 시장인 골전이암 시장에서 싸이토젠만의 독보적 영역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