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연기력으로 '꼰대인턴' 장악해…특유의 병맛이 뽑아낸 순간최고시청률 5.8%
박해진, 연기력으로 '꼰대인턴' 장악해…특유의 병맛이 뽑아낸 순간최고시청률 5.8%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5.2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마운틴무브먼트)

'꼰대인턴'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지난주 첫 스타트를 한 MBC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이다.

극 중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부장은 인턴 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으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기가 시작된다.

특히 4회 후반부, 총 대신 햄버거로 서부영화 속 총잡이들처럼 맞대결을 벌이는 박해진과 김응수의 "해장엔 역시 쇽쇽버거죠?" 장면이 순간최고시청률 5.8%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꼰대인턴'은 젊은 감독 남성우의 탁월한 연출력과 김응수, 박해진의 완벽한 연기력이 버무려져 앞으로의 방송도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배우들 덕에 수목에 볼 맛 가득", "먹방에 야식 증가", "이런 드라마를 기다렸다. 정말 실화냐? 시트콤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