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공중화장실 비상벨 역할 톡톡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공중화장실 비상벨 역할 톡톡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05.1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 상황실과 핫라인 연결 사건발생 시 신속한 대응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와 공중화장실 비상벨이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화제다.

시는 여성화장실에서 몰래 훔쳐보다 비상벨을 통해 신고 된 한 남성(K씨, 50세)이 현장에서 검거됐다.

지난 17일 밤 9시 20분경 당진시청 CCTV통합관제센터에는 합덕읍 합덕시장 여자화장실에 설치된 비상벨을 통한 신고가 접수됐다. 화장실에 잠입한 K씨가 칸막이 밑으로 훔쳐보고 있는 것을 감지한 여성이 비명을 지르자 여성의 지인이 화장실 내에 설치된 비상벨을 눌러 CCTV통합관제센터로 신고한 것이다.

신고 접수 후 CCTV통합관제센터에서는 긴급히 경찰서 상황실 및 합덕파출소에 경찰 출동을 요청했고, 도주하던 K씨는 주변에 있는 남성들과의 몸싸움 끝에 출동한 경찰들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진시 CCTV통합관제센터는 2017년 당진경찰서에서 당진시청사로 확대 이전하고, 차량번호 판독 카메라와 주정차 단속, 재난관리, 산불감시용 CCTV 등 총 1255대를 관제하며 각종 사건 사고를 해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관제요원이 24시간 상주하며 실시간 관제를 하고 112 상황실과 핫라인도 연결돼 있어 사건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시는 공중화장실 비상벨은 2016년부터 설치를 시작해 현재 수변공원 등 40개소에 설치됐으며, 올해 5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으로 여자화장실에 설치된 비상벨을 누르면 CCTV통합관제센터와 연결되기 때문에 위급상황 발생 시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