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렇게 늙고싶다
나는 이렇게 늙고싶다
  • 배이제
  • 승인 2007.06.27 1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학한 대학생으로 살련다

나는 늙은 것이 두렵지 않다. 늙는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내힘으로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추하게 늙는 것은 두렵다.

세상을 원망하고, 나를 알아주지 않는 다고 불평하고, 누군가를 용서하지 못하고 미워하며, 욕심을 버리긴커녕 더욱 큰 욕심에 힘들어하며 자신을 학대하고 또 주변 사람까지 힘들게 하는 그런 노인이 될까 정말 두렵다.

육체적으론 늙었지만 정신적으론 복학한 대학생 정도로 살고 싶다.

늘 호기심으로 눈을 반짝이면서 사랑으로 넘치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주변 사람들에게 늘 관대하고 부지런한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어 늘 어떤 도움을 어떤 방식으로 줄까 고민하고 싶다.

어른대접 안한다고 불평하기보다는 대접받을만한 행동을 하는 그런 근사한 노인이 돠고 싶다.

할 일이 너무 많아 눈감을 시간도 없다는 불평을 하면서, 하도 오라는 데가 많아 집사람과 수시로 행방불명이 되는 정말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이 나도 저렇게 늙고 싶다고 부러워할 수 있게 멋지게 늙고 싶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슬퍼하는 가운데 나 자신은 미소를 지으며 죽고 싶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yc840 2007-06-28 10:44:11
늙으면 죽어야지란 옛 말일까.
뭣을 한다기 보다는 뭣을 하며 늙어야만 삶다운 삶을 살아다고 할까.
피골이 상접해 가며 오직 내 자식 내식구를 위하며 살다 간 그 고인이 된 아니 지금도 그렇게 살아 가고 있는 그 분들은....결과는 뭘까????

다들 잘 가는 찜통에도 한번 들어 가 보도 못하고...
파스르르한 검 버섯핀 얼굴을 볼라 치면 어쩐지 너무 착한 이들 인 것 같기도 하지만 그러나 결과는....

"그저 열심히 살다 가야지"라고 다들 말은 하는데 과연 뭘 열심히 살았을까를 뒤집어나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