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양,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88% 대폭 상승...매출액도 34% 증가
우양,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88% 대폭 상승...매출액도 34% 증가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05.1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분기 매출액 356억 원(전년比 34%↑), 영업익 25억 원(전년比 88%↑), 순이익 16억 원(전년比 147%↑)

우양이 HMR(가정식 대체식품) 사업 호조에 힘입어 매출과 순이익이 대폭 상승했다.

우양은 1분기 영업이익 25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고 1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은 356억 원, 당기순이익은 16억 원으로 각각 34%, 147% 증가 됐다. 회사의 주력제품인 핫도그와 치즈볼 등 HMR관련 제품 판매량 증가가 이번 매출 신장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또한, 신규 공장인 청양 2 공장 가동이 정상화 되면서 매출 증대 및 실적 성장에 영향을 끼쳤다.

우양 관계자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온라인 유통 채널 확대 등의 이유로 지난 2015년 이후 연평균성장률 40.5%에 달하는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1분기는 코로나19로 인해 HMR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며 관련 매출이 크게 증가하였다”라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HMR 시장 규모는 2016년 2조2682억원, 2018년 3조2000억원으로 3년 사이 63% 성장했다. 오는 2022년에는 시장규모가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HMR 시장의 성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양은 올해 연말 핫도그 공장 증설이 완료되는 만큼 충분한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우양은 자체 브랜드 사업분야를 확장해 소비자 시장(B2C)에도 진출했다. 지난해 ‘쉐프스토리’와 ‘뉴뜨레’ ‘더 비나인’ 등의 HMR 브랜드를 출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