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돈~”…‘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귀여운 호칭 ‘중독성 甲’
“사돈~”…‘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귀여운 호칭 ‘중독성 甲’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5.1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배우 이초희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중독성 강한 사돈 호칭으로 시청자들의 애정 어린 시선을 받았다.

이초희는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서 송가네 막내딸 다희를 연기하며 착한 성품과 귀여운 매력으로 호감을 사는 중이다.

다희는 지난 9일 방송에서 둘째 언니 나희(이민정 분)의 이혼이 집안 전체에 공표된 후 커피숍 아르바이트를 그만두며 사돈인 재석(이상이 분)과 도란도란 대화를 나눴다.

양가가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다희는 사돈 어른이었던 윤정(김보연 분)을 끝까지 챙기며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함께 마음 고생을 한 재석과 동병상련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두 사람은 귀여운 호칭 정리로 안방극장을 웃음 짓게 했다. 그동안 서로에게 다정히 사돈이라고 불렀던 두 사람이 오빠 동생이란 호칭으로 차마 부르지 못하고 결국 호칭 없이 대화를 이어가자고 결론 내린 것.

사돈 관계를 넘어 친분을 쌓아온 두 사람이 어색하게 호칭 정리를 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특히 그동안 다희 역의 이초희가 귀여움과 다정함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만든 “사돈”이라는 호칭이 막내 커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했기에 이날의 호칭 정리 이야기의 흥미가 더 높았다는 반응이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사랑스러운 이야기의 중심인 막내 로맨스를 호감 가득하게 표현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선한 매력의 다희의 캐릭터를 한껏 살리는 이초희의 빼어난 연기력이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