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추진계획 보고서 개최
양주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추진계획 보고서 개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20.05.0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8일 조학수 부시장 주재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른 추진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각 실국소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지난 6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각 부서별 조치사항을 점검하는 등 생활방역 조기 정착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잠정 휴관했던 체육시설 등 모든 시설을 종합 점검하고 단계적 개방에 따른 문제점과 대응방안 등을 점검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영위하며 코로나19 장기 유행에 대비, 감염 예방활동을 철저히 지속해 나가는 새로운 일상의 장기적 방역체계이다.

개인방역 5대 핵심수칙은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에 충분한 두 팔 간격 거리 두기,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로 가리기, △매일 2번 이상 환기, 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등이다.

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조기 정착과 철저한 이행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 적극 홍보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조학수 부시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으로 사회활동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공공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위험에 한시라도 방심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만큼 각 부서에서는 생활방역 수칙이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