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현대제철과 ‘기후위기 대응 및 미래 신성장 동력 공동 확보’ 업무협약 체결
당진시, 현대제철과 ‘기후위기 대응 및 미래 신성장 동력 공동 확보’ 업무협약 체결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05.0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전지 관련 산업 지원 및 공동 사업 개발 등 상호 협력
당진시청
당진시청

당진시가 7일 시청에서 김홍장 당진시장과 안동일 현대제철(주)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제철과 ‘기후위기 대응 및 미래 신성장 동력 공동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등 기후위기 대응 공동 협력 △철강 산업과 에너지 산업을 융복합한 미래 신성장 동력 공동 개발 △수소·연료전지 관련 산업 지원 및 공동 사업 개발 등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을 위해 작년 11월부터 충청남도, GS그룹, 한국동서발전(주), 한국가스공사(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신성대학교 등과 업무협약을 맺은바 있으며, 이날 현대제철(주)와의 업무협약으로 공모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된 지역에는 에너지 관련 기반시설 등 200억 원 규모 인프라 구축사업이 추진된다. 또 전문연구기관 지정, 사업화 촉진, 전문인력 양성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 밖에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내 투자기업에 대해서는 지방세 감면, 정부 연구개발(R&D) 참여시 가점, 지역투자촉진 보조금 우대, 공공기관 우선구매 등 혜택이 주어진다.

시는 도와 협력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공모를 신청할 계획이며, 이날 협약이 에너지전환을 통한 청정 친환경에너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