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일정 관련 비밀엄수 강조
北, 김정은 일정 관련 비밀엄수 강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5.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전화 통해 1호행사 관련 비밀 누설” 밝혀

북한 당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일정과 관련한 비밀엄수를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6일 전했다.

함경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최근 ”이달 초 중앙에서 최고지도자의 행선지와 신상에 관한 비밀을 철저히 지킬데 대한 지시가 하달되었다”면서 ”특히 행사조직을 잘못하여 행사비밀이 사전에 외부에 누설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단속하라는 내용”이라고 방송에 밝혔다.

소식통은 ”당 조직들과 안전보위, 인민보안기관들은 행사비밀을 엄격히 지키고 행사장 호위사업에 동원되는 인원들에 대한 요해선발정형을 빈틈없이 진행할 데 대해 지시했다”면서 ”임의의 시각에 최고지도자를 안전하게 모실 수 있도록 예견되는 행사장에 대한 안전보위, 보안사업을 철저히 세울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철도역을 비롯한 행사예정 구간에 대한 일상적인 관리를 소홀히 하고 있다가 행사가 예견된 다음에야 꾸리기와 청소 등 주변 정리사업을 진행하여 사전에 행사비밀을 노출시키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면서 “앞으로는 최고존엄의 호위안전사업에 위험을 조성하는 현상이 절대 나타나지 않도록 할 데 대해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당 기관들과 사법기관들에서 최고존엄의 호위안전사업에 위험을 가져올 수 있는 대상자들에 대해 빠짐없이 장악할 데 대한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호위안전사업 해당기관들이 보유하고 있는 무기와 총탄, 폭발물, 독극물 등의 보관 취급 질서를 엄격히 지키고 이에 대한 검열사업을 통해 비정상적인 문제가 없는지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나 국경지역에서 불법 손전화를 통해 1호행사 관련 비밀이 외부로 누설되는 현상과 관련한 엄중한 경고가 지시문에 포함되었다”면서 ”이 달 초부터 외부언론들이 우리 내부소식통을 인용해 최고지도자의 유고설을 집중적으로 보도한 것을 두고 불법 손전화를 통해 내부정보가 외부에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