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머니, 조심하셔야지요"
"아주머니, 조심하셔야지요"
  • 배이제
  • 승인 2007.06.23 08: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칫 낭폐봐요

웬 아주머니가 강아지를 가슴에 안고 버스에 올라탔다. 두어 정거장 지날 때까지 아주머니와 강아지는 별 관심은 아니었다. 한 10분 정도 지났을까? 강아지가 갑자기 낑낑대기 시작했다. 그러자 아주머니께서는

“어머 노라야 멀미하니? 어디가 아픈 거니? 노라가 왜 이러지? 어떻게 해줄까?....”

별스런 소리를 다 해대고 있었고 승객들은 코맹맹이 소음에 점점 피곤해진다.

‘버스운전사는 뭐하나? 태우지 말든지! 내리게 하든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승객 모두는 한숨과 짜증으로 뒤범벅. 그래도 기사님은 말이 없었고 아주머니는 주위의 따가운 시선을 아예 무시했다. 보다 못한 어떤 아저씨가 한 말씀...

“아주머니 버스 안에서 너무 시끄럽네요. 그 강아지 새끼 좀 조용히 시켜요!”
그러자 아주머니가 신경질적으로 대답한다.


“아니 ~ 이게 어딜 봐서 강아지 새끼예요! 내 애기나 마찬가지인데! 멀미 좀 하는 거 가지고 내 새끼한테 왜들 그러셔. 참나!”

어이없는 아주머니 대꾸에 버스 안은 말 그대로 짜증지대로다.

그때 마침 용기 있는 한 아줌마의 한마디가 분위기를 바꿔 놨다.
.
.
.
.
.

“아니… 조심하셔야지~~ 어쩌다가 개새끼를 낳았어. 그래?”

라디오에서는 어느 분이 후텁지근한 장마날씨에 헌재에 헌법소원을 냈다고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 2007-06-23 14:45:42
하하하 조심않으면 더러 개새끼도 낳는가보죠? 작아서 산고는 별로없었겟다,

그년 2007-06-25 15:54:19
그년은 정말 개같은 년이네..개세끼까지낳고 개같은종자들이 깽깽대는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