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사이언스, 회전근개부분층파열 세포치료제 보건복지부 과제 선정
테고사이언스, 회전근개부분층파열 세포치료제 보건복지부 과제 선정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0.04.2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고사이언스(대표이사 전세화)는 보건복지부의 첨단의료기술개발 사업인 “줄기세포/재생의료 실용화를 위한 허가용 기업주도 임상시험”의 정부과제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는 총 30억원 규모로 2022년 12월까지 2년 9개월간 연구비를 지원 받는다. 

테고사이언스㈜는 본 첨단의료기술개발 사업을 통하여 회전근개 부분층파열의 치료를 위한 동종유래세포치료제의 제1/2상 임상시험 및 상용화에 필요한 추가적인 비임상시험등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테고사이언스㈜는 지난 3월 25일에 TPX-115의 제1/2상 임상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 받았으며, 해당 임상시험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및 서울대학교병원(본원)에서 다기관, 무작위배정, 대조군 대조의 시험으로 진행 예정이다.

회전근개질환은 기본적으로 퇴행성 질환이지만, 스포츠 인구가 늘면서 젊은 층에서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 기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회전근개질환 시장은 연평균 13씩% 성장하고 있으며 환자수는 96만명, 6천8백억원에 이른다. 또한 관련 해외시장은 2024년까지 13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금번 국책과제 선정을 통하여 TPX-115의 상용화를 위한 임상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 라며 “성공적인 임상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면서 해외 임상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