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지출 100조 ↑ GDP 성장률 0.1~0.38%p ↓
재정지출 100조 ↑ GDP 성장률 0.1~0.38%p ↓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4.2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출 확대보다 효율성 높여 투자환경 개선 필요

GDP대비 재정지출이 100조원 증가하면 장기 성장률이 0.18%p에서 0.38%p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재원조달을 포함한 재정승수 효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재원조달 비용을 고려하면 재정지출 확대를 통해 단기적으로 경기를 부양하는 것도 어렵지만 장기적으로 성장동력을 훼손하는 것이 큰 문제라고 보고서는 경고하고 있다.

보고서는 선진국 28개국을 대상으로 1980년~2019년까지의 자료를 이용하여 재원조달 방법에 따른 재정지출의 장단기 성장탄력성을 추정하였다. 그 결과 재정적자를 통해 재원을 조달할 경우 재정지출의 장기 성장탄력성이 -0.34 ~ -0.073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서는 추정했다. 이는 재정지출을 100조원(2019년 명목GDP 1,914조원의 5.2%) 확대하면 장기적으로 성장률이 0.18% 포인트에서 0.38% 포인트까지 하락 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한편 증세를 통해 재원을 조달할 경우 장기 탄력성이 마이너스로 나타나지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서는 추정하고 있다.

재정적자를 통해 재원을 조달할 경우 재정지출의 단기 성장탄력성은 0.016으로 추정되지만, 증세를 통해 재원을 조달할 경우 단기 성장탄력성은 –0.012로 추정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국가채무 발행을 통해 재정지출을 100조원 확대하면 현재의 성장률이 0.08% 포인트 상승하는 효과가 있지만, 증세를 통해 재원을 바로 조달하면 성장률은 오히려 0.06% 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증세는 재정지출과 재원조달 시점과의 시차가 짧지만 재정적자는 시차가 길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경기부양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하지만 국채발행은 미래의 세부담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장기 성장률에 미치는 부정적인 효과가 증세보다 크다고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일반적으로 국채발행과 증세를 병행해서 재원을 조달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재정지출의 단기적인 경기부양효과는 없고 장기적으로 치러야할 비용은 크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한경연은 재정지출 승수가 마이너스로 가는 역 케인즈언 현상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면서 재정확대 정책이 지속된다면 저성장이 구조적으로 고착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시장에서 정책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어, 정부가 지출을 늘려도 얼어붙은 민간의 소비와 투자심리는 풀리지 않고 있다면서 정책수정을 통해 정책신뢰 회복이 시급하다고 보고서는 주장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