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 GV1001, 알츠하이머병의 다양한 기전에 작용하는 약물로 인정
젬백스 GV1001, 알츠하이머병의 다양한 기전에 작용하는 약물로 인정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0.04.2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석학들, 2상 임상시험 결과 매우 고무적, 알츠하이머 신약 가능성 확인

젬백스앤카엘(이하 젬백스)의 GV1001이 알츠하이머병의 다양한 기전에 작용하는 새로운 물질로 인정받아 신약으로서 성공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19일 젬백스는 지난 17일 밤 11시 상암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제1차 젬백스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 미국, 네덜란드, 프랑스 등 4개국 5개 지역을 온라인으로 연결한 화상회의로 2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알츠하이머병 치료, 개발 분야에 있어 세계적 석학으로 꼽히는 미국의 제프리 커밍스 교수와 필립 쉘튼 교수, 네덜란드 스테픈 살로웨이 교수, 프랑스 브르노 뒤부아 교수로 구성된 글로벌 자문위원단과 서울아산병원 이재홍 교수, 한양대학교구리병원 고성호 교수가 참여했다.

첫번째로 열린 이번 젬백스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글로벌 자문회의는 젬백스앤카엘 송형곤 대표이사의 회사 소개와 GV1001의 다양한 작용 기전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글로벌 연구방향, ►GV1001의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작용 기전, ► 향후 진행될 GV1001의 미국 및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시험에 대한 조언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어졌다.

제프리 커밍스 (Jeffrey Cummings) 교수는 ”여러가지 전임상 연구 결과를 보면 알츠하이머병에서 GV1001은 주된 한가지(main) 기전으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타겟에 작용하는 물질(multitargeted molecule)이라고 생각한다”며 “2상 임상시험에서 중증장애점수(Severe Impairment Battery, 이하 SIB)가 유지된 것은 GV1001이 매우 성공적인 치료 약물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스테픈 살로웨이 (Stephen Salloway) 교수는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와 개발 전략에 대해 활발히 논의되는 시기에 젬백스의 GV1001은 유망한 약물로 적절한 시기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라며, “향후 미국에서 수행될 임상시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호평했다.

네덜란드의 필립 쉘튼(Philip Scheltens) 교수는 “2차 결과를 빨리 분석하고 가능한 빨리 논문을 제출하여 더 많은 사람에게 결과를 공유하고 의견을 듣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조언하며, “논문 발표, 유럽 임상 등 도움이 필요한 부분은 기꺼이 돕겠다”라며 힘을 더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참석했던 4명의 해외 교수들은 이구동성으로 이번 회의는 IT강국 한국의 명성을 그대로 확인하게 된 화상회의 였다며 여러 화상회의에 참여했지만 이번처럼 준비가 잘된 회의는 보기 드물었다고 입을 모았다.

젬백스 관계자는 “이번 회상회의는 음향과 화면의 불일치, 끊김 현상 등 화상회의의 단점을 보완하고 원활한 현장 진행을 위해 전용 랜선을 사용한 방송 전용 스튜디오에서 진행하였다”라고 밝히며, “대면회의가 갖는 의미 이상의 효과를 거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국내에서 진행된 2상 임상시험 내용을 토대로 글로벌 신약 개발 동향 및 임상시험 진행에 대한 실질적인 조언을 들은 의미 있는 자리였다”면서, “논의된 의견들을 토대로 향후 국내외에서 진행될 임상시험의 방향을 설정하고, 구체화해 가는 과정 가운데 충분히 고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러 자문위원의 조언대로 알츠하이머병 2상 임상시험 결과를 담은 논문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