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 선남선녀 비주얼 포착!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 선남선녀 비주얼 포착!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4.0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연출/윤상호 각본/방지영)가 박시후x고성희의 애절한 만남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 스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x고성희 스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앞서 배우 박시후-고성희-전광렬-성혁 등 탄탄한 내공을 갖춘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로 화제를 모았다.

극중 박시후가 맡은 ‘최천중’은 조선 최고의 역술이자 관상자로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 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가는 불세출의 남자. 

조선의 운명을 읽고 백성을 위해 국가의 운명마저 바꾸려 시도했으며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목숨을 바친, 정사에 기록되지 않은 희대의 영웅이다.

고성희가 맡은 ‘이봉련’은 철종의 딸, 경국지색의 미모와 신비로운 영능력을 지닌 옹주. 

사람의 운명을 내다보는 봉련의 신묘한 능력은 신명이 주실 땐 축복이었으나 인간의 욕망에 휘둘릴 땐 저주가 되었다. 그 능력은 이용당하고 악하게 사용되지만, 결국 천중을 도와 함께 킹메이커로 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달달한 분위기를 풍기는 박시후와 고성희의 애틋한 눈맞춤이 포착되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며 꿀 떨어지는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은 서로의 운명이 아닌 마음을 내다본 걸까. 

이봉련의 청초한 미모에 홀린 듯 볼을 살포시 매만지는 최천중의 다정한 손길이 보는 이를 더욱 설레게 만든다. 

운명으로 엮었으나 치열한 왕위쟁탈전에 휘말리는 두 연인 박시후와 고성희의 애절한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박시후x고성희의 설레는 만남을 예고하는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는 5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