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이번에도 남지현의 선택은 옳았다!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이번에도 남지현의 선택은 옳았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4.0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5’에서 남지현이 믿보 배우로 또 한번 성장하며 그 진가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MBC365_남지현카리스마열정모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MBC365_남지현카리스마열정모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연출 김경희, 극본 이서윤, 이수경, 이하 ‘365’)이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업그레이드는 스릴과 서스펜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리셋터들의 본격적인 생존 게임이 시작된 이후 서로 속고 속이는 이들의 심리전 또한 한층 더 치열해지면서 장르물의 매력을 극대화 시키고 있는 것. 이처럼 ‘365’가 매회마다 긴장감을 더욱 팽팽히 당길 수 있는 이유의 중심에는 남지현의 열연을 빼놓지 않을 수 없다. 이전 작품들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로코 여신’, ‘흥행 여신’ 등과 같은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 남지현은 ‘365’를 통해 첫 장르물에 도전한다는 것만으로도 부담감이 만만치 않았을 터. 하지만 벌써 데뷔 17년차 내공을 지닌 배우답게 오직 작품과 역할에만 집중했고, 그 결과 극 중 캐릭터가 지닌 롤러코스터급 서사에 깊이를 더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더욱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365’ 연출을 맡고 있는 김경희 PD는 “남지현은 현장에서 그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한 배우”라며 “극적인 변화를 겪고 있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주고 있다. 왜 가현이 남지현이어야만 했는지 스스로 납득시키고 있기 때문에 보고만 있어도 믿음직스러운 배우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남지현의 카리스마와 열정이 빛을 발했던 열연의 순간들을 짚어봤다.

#사지 멀쩡하신 분들은 내리시죠 #자수하고 빌어! #내가 혼자 왔을 것 같아?

“사지 멀쩡하신 분들은 좀 내리시죠”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인기 웹툰 작가였던 가현이 불의의 사고로 두 다리를 잃고 휠체어에 의존하게 된 이후, 만원인 엘리베이터에 한치의 망설임 없이 올라타면서 내뱉은 대사다. 차가운 눈빛과 무표정으로 가시 돋친 말을 내뱉는 그녀에게서는 하루아침에 인생이 180도 달라진 이후 세상을 향한 그녀의 날 선 경계심이 고스란히 드러났던 대목이다. 하지만 리셋 이후 다시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된 가현은 이전과는 또 다른 날카로움과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자신의 뺑소니 사고와 연수(이시아 분)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가현은 그녀를 향해 “이유가 뭐든 니들은 사람을 치고 도망쳤어. 지금이라도 자수하고 내 친구한테 빌어”라고 했고, 이 장면에서는 서늘해진 그녀의 눈빛이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여기에 리셋 초대자 이신(김지수 분)과의 연결 고리를 알아내기 위해 배정태(양동근)를 추적하던 가현이 도박장에서 그를 마주하게 된 장면 또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가현이 혼자라고 생각한 정태가 협박을 하려고 하자, “내가 혼자 왔을 것 같아? 이런 델?”이라며 한 수 앞서 있다는 것을 단 한 마디로 보여주며 그를 짓눌러버렸고, 장르물 첫 도전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눈빛, 말투, 표정에서 단단한 카리스마를 내뿜었던 남지현의 깊은 연기 내공이 더욱 돋보였다.

#스릴러 웹툰 작가의 클래스 #뛰는 형사 위에 나는 가현 #단서는 여기에 있다!

‘365’에서 가현은 리셋 뒤에 감춰진 비밀을 찾기 위해 형주(이준혁 분)와 공조를 시작한다. 그 첫 시작은 자신의 다리와 친구를 잃게 만든 뺑소니범을 찾기 위한 것이었지만, 리셋터들의 석연찮은 죽음들과 이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알아내기 위한 전략적 의기투합을 하게 된 것. 그렇게 시작된 공조에서 가현은 자신도 몰랐던 수사력을 마음껏 발휘한다. 사건 순서를 한 눈에 보기 쉽게 정리를 하는가 하면, 정태가 다른 리셋터들을 도촬한 사진 속에서 증거를 발견하는 등 웬만한 형사 저리 가라 할 정도의 능력을 드러내며 리셋터들 사이의 숨은 연결고리와 그 비밀을 찾아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가현은 사망한 리셋터들에게 모두 똑 같은 꽃바구니가 도착했다는 유일한 공통점을 발견했고, 이는 극에 새로운 전환점을 제공하면서 안방극장을 충격 속으로 몰아넣었다. 이와 같은 가현의 활약이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극의 중심에서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그녀의 캐릭터에 이입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때문에 가현의 캐릭터에 몰입한 시청자들은 그녀와 함께 사건을 추적하고 추리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며 더욱 ‘365’에 열광하고 있다.

#와이어X한겨울 아스팔트 초밀착 연기! #망가짐도 두렵지 않다 #열정 포텐

극 중 신가현의 인생은 그야말로 버라이어티하다. 리셋 이전엔 최고의 인기 웹툰 작가였지만 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고, 다리를 되찾기 위해 리셋을 선택한 이후에는 미스터리한 사건 사고에 계속 휘말리게 되기 때문. 그녀의 인생을 180도 바꾸게 된 결정적인 사건인 자동차 사고 장면은 리셋 이후 벌어지는 일들의 출발점과도 같다. ‘365’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가장 중요한 장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것. 남지현은 이 장면을 위해 와이어 연기를 펼쳤다. 한 겨울에 진행되었기 때문에 추위는 물론, 와이어에 매달려야 하는 만만치 않은 촬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안전하고 완벽하게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 특히 이번 ‘365’에서 남지현의 촬영은 힘든 분량이 많았다. 비를 맞는 것은 기본, 몸싸움에 전속력으로 달리는 씬, 그리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 또한 유독 많았던 것. 하지만 힘든 촬영이 있거나 없거나 남지현은 언제나 변함없이 촬영장의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체력도 열정도 그리고 연기력까지 만렙 능력치를 발휘하는 남지현이 ‘365’에서 보여줄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은 오는 4월 6일(월) 밤 8시 55분에 9-10회가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