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에서 즐기는 마포아트센터 ‘올 댓 탱고’ 31일 무관중 생중계
방에서 즐기는 마포아트센터 ‘올 댓 탱고’ 31일 무관중 생중계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3.26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방에서 즐기는 마포아트센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안방에서 즐기는 마포아트센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송제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지친 관객을 위해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서비스를 제공한다. 마포아트센터 2~3월 공연이 전면 취소되고 휴관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관객의 문화생활 공백을 최소화하고 무대를 잃은 예술가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문화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획된 <마포문화재단이 선보이는 슬기로운 집콕 문화가이드>는 총 3개의 가이드로 구성된다.

첫 번째 가이드인 무관중 생중계 공연 <안방에서 즐기는 마포아트센터> '올 댓 탱고(All that tango)'는 31일 11시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에서 첫 선을 보인다. 관중 없이 진행되는 공연은 마포TV를 통해 마포TV(마포구청) 유튜브, 마포문화재단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된다.

국내 유일의 탱고 전문 오케스트라 ‘띠에라’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서 활약하는 탱고 마스터 오딜&호세루이스, 세계 최고 권위 아르헨티나 메트로폴리탄 탱고 대회 파이널리스트인 아르헨티나 댄서 펠린&미겔이 함께하여 코로나19로 지친 구민에게 활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 댓 탱고'는 3월 24일로 예정되어 있던 마포문화재단 사회공헌 프로그램 <살롱 드 마포>의 일환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된 공연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마포문화재단은 취소된 공연에 한해 출연진에게 무대를 지원하는 무관중 생중계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두 번 째 가이드로 공연, 전시는 물론 교양, 체육을 총망라한 오픈 콘텐츠를 한데 모아 소개하는 랜선 타고 배달 온 문화예술 <띵동! 문화 배달 왔어요> 서비스도 실시한다. 수많은 온라인 오픈 콘텐츠 중 양질의 콘텐츠를 선별하여 주 1회 3건 이상 소개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인터넷에 흩어져있는 오픈 콘텐츠를 일일이 찾으러 다닐 필요 없이 한 곳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되었다. 27일부터 마포문화재단 공식 홈페이지에 정기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마지막 가이드로 공연장에 가지 못해 아쉬워하는 관객에게 좋은 읽을거리가 될 지금이 정주행 할 기회, <당신의 좋은 읽을거리, 맥진>도 준비되어 있다. 전문 필진과 사진 작가의 협업으로 월 1회 발행되는 마포문화재단 뉴스레터 맥진(MACZINE)의 메인콘텐츠만 엮어 제공한다. 뉴스레터 맥진에서는 클래식, 국악, 무용, 대중, 전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인터뷰, 칼럼, 리뷰 등으로 만날 수 있다.

마포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지친 구민을 위로하고 문화 공백기를 최소화화기 위해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서비스를 준비했다. 또한 갑자기 무대를 잃은 예술가의 설 자리를 보전하기 위한 무관중 생중계 공연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