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가 밝힌 ‘한 번 다녀왔습니다’ 관전포인트…“공감과 위로”
이초희가 밝힌 ‘한 번 다녀왔습니다’ 관전포인트…“공감과 위로”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3.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초희_굳피플 제공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이초희_굳피플 제공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배우 이초희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공감과 위로의 가족 드라마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초희는 25일 소속사 굳피플을 통해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개를 전했다.

이초희는 “우선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같은 좋은 작품을 하게 돼서 영광”이라면서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훌륭한 배우 분들과 함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즐겁다”고 밝혔다.

이초희는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고 아직 촬영 초반인데도 진짜 가족 같은 느낌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도 즐거운 분위기인데 뒤로 갈수록 더욱 탄력이 붙어 더 재밌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대본이 정말 재밌어서 신나게 연기를 하고 있다”면서 “제작진과 배우들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시청자 분들께서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막내딸이자 여행사 인턴 사원 송다희 역을 맡아 따뜻한 이야기와 공감 가득한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초희는 “다희는 배려심이 많고 다른 사람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챙기는 선한 인물”이라면서 “언니 오빠들에 비해 어떻게 보면 부족한 면이 있지만 모나게 표출하지 않는 착한 성격이다. 늘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자신이 원하는 바가 있으면 끝까지 고집을 꺾지 않는 확실한 면이 있는 인물”이라고 매력적인 인물인 다희를 소개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가족들은 지금 이 시대 현실 속 인물들이어서 공감이 되고 위로가 될 것”이라는 점이 이초희의 설명. 이초희는 “우리 드라마가 마냥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무겁지 않게 재밌게 풀어가기 때문에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뷔 후 어떤 인물이든 캐릭터에 맞게 잘 표현하며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초희. 이번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인사를 나눌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로 오는 28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