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도쿄 올림픽 예선전 포기 잇따라
북, 도쿄 올림픽 예선전 포기 잇따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3.07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 확산 따른 여행 금지로 참가 못해”

우한 폐렴(코로나19) 확산으로 국경문을 걸어 잠그고 꼼짝달싹 할 수 없게 된 북한이 올 여름 일본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열리는 예선전 참가를 포기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지난 5일, 이달 유럽의 몬테네그로(Montenegro)에서 열리는 여자핸드볼 올림픽 예선전에 북한팀은 출전하지 않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비슷한 시기 남미의 콜럼비아에서 개최되는 국제핸드볼대회에도 북한은 불참 통보를 했는데, 우한 폐렴 감염과 확산을 막기 위한 북한 당국의 여행금지 조치 때문이라고 연맹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달 22일부터 한국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 탁구선수권대회에도 참가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아 불참이 확정됐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인도(인디아) 뉴델리에서 열렸던 아시아 챔피온십 레슬링 대회 출전을 포기했으며, 이달 15일부터 역시 인도 뉴델리에서 열릴 예정인 월드컵 사격대회에도 출전을 포기한 바 있다.

이 역시 북한은 우한 폐렴 확산으로 인한 이동의 어려움 때문에 불참을 통보했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이렇게 북한이 올림픽 출전을 결정짓는 각종 예선전에 불참함에 따라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열리는 도쿄 올림픽에 북한팀의 종목별 출전이 차질을 빚거나 경우에 따라서 참가 자체가 어려울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이라도 하듯, 북한은 우한 폐렴 감염사례가 많은 일본에서 올림픽이 열리는 것을 불편해 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북한의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지난달 28일, 우한 폐렴 감염자 관리가 엉망인 일본이 과연 제대로 올림픽을 치를 수 있겠냐며 이미 많은 나라들이 선수단 파견을 꺼리고 있고 ‘올림픽대회 개최에도 어두운 그늘이 던져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지난 4일 IOC, 즉 국제올림픽위원회의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스위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도쿄 올림픽은 취소되지 않을 것이고 정해진 기간에 예정대로 진행될 거라고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