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앤정TV] 도장깨기 하러 쳐들어온 북파공작원 코피 터뜨리며 이긴 썰 푼 가오형
[킴앤정TV] 도장깨기 하러 쳐들어온 북파공작원 코피 터뜨리며 이긴 썰 푼 가오형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3.0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FC 정문홍 전 대표가 오래전 체육관에 있었던 도장깨기 썰을 전했다.

도장깨기 하러 쳐들어온 북파공작원 코피 터뜨리며 이긴 썰 푼 가오형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도장깨기 하러 쳐들어온 북파공작원 코피 터뜨리며 이긴 썰 푼 가오형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4일 ROAD F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킴앤정TV 영상 법보다 주먹 코너에서 정 전 대표는 “옛날에 우리 어렸을 때 체육관에서는 싸움 잘하는 사람 혹은 다른 체육관에서 간판 떼러 온다고 괴롭혔다. 전화해서 협박하고 옛날에 많이 그랬다. 대표적인 사람이 H.I.D 김종대다”라고 말했다.

김종대는 정 전 대표의 제자로 ROAD FC에서 선수생활을 하기도 했다. 정 전 대표는 김종대와 처음 만난 스토리를 전한 것이다.

정 전 대표는 “김종대가 간판 떼러와서 나랑 (스파링) 했다. 군대 제대한지 얼마 안 됐을 때 독기가 있더라. 우리도 밀릴 수는 없어서 글러브를 던지며 시작했다. 당시 걔가 격투기 기술이 있는 건 아닌데 체급이 나보다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이 때렸는데, 내가 질 거 같더라. 밖에 나가서 싸웠으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러브로 때리는데 코피가 나면서도 계속 앞으로 왔다. ‘이만큼 했으면 됐어’ 이런 느낌으로 멈췄지만, 끝까지 갔으면 졌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정 전 대표는 ROAD FC 최영기 변호사에게 “본인이 간판을 떼러 왔는데, 본인이 지고, 고소를 하면 어떻게 되느냐”고 질문했다.

최 변호사는 “격투기도 싸움하고 비슷한 모양새인데, 용인되는 이유가 스포츠의 한 범위에 들어가면서 사회 상규 상 정당한 행위가 되는 거다. 도장깨기 유무와 상관없이 스파링이 정당한 행위로 볼 수 있는가 그게 중요하다. 기존 스포츠의 룰 안에서 상대에게 치명타를 입히지 않는 수준의 스파링은 고소해도 문제 될 게 없지만, 어느 순간 용인되는 범주를 넘어서 상대에게 치명적인 상해를 입히면 문제가 된다. 근데 그걸 판단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해당 이야기가 막바지에 이를 때 정 전 대표는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알고 보니 김종대는 정 전 대표 체육관에 운동을 하러 온 것이었다는 것. 김종대는 선후배 사이인 정 전 대표의 친구와 함께 왔고, 결국 정 전 대표의 제자가 되어 현재도 함께 운동하고 있다.

한편 ROAD FC는 (주)PLAY1과 함께 대국민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을 제작해 재야의 숨은 고수를 발굴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ROAD FC 데뷔가 주어진다.

[ROAD FC 상반기 일정]

[맞짱의 신 / 토요일 밤 12시 SBS Fil]

[굽네몰 ROAD FC 058 / 4월 18일 인천 계양체육관]

[굽네몰 ROAD FC 059 / 5월 16일 서울 장충체육관]

[제 6회 WFSO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 / 7월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

[굽네몰 ROAD FC 060 / 7월 11일 원주 종합체육관]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