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의 유월
파스텔의 유월
  • 배이제
  • 승인 2007.06.0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돈나여 신록가자

창을 열면 6월은 액자 속 그림되어 벽 저만한 위치에 바람없이 걸려있고

나는 지금 계절이 가져온 풍경화를 이만한 거리에서 바라본다.

신록은 꽃보다 아름다워라 思色 하늘을 담고 푸른 파도를 간다.

6월은 청잣빛 분말을 뿌리며 하늘 날개를 타고 왔으니

뿜어 오르며 분수치는 산새는 풀잎에 맺힌 이슬 속 파아란 하늘을 본다.

-진밭골 맑은 아침을 걸으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