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습진, 체질에 맞는 치료와 함께 보습 관리
손 습진, 체질에 맞는 치료와 함께 보습 관리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2.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생기한의원)
(사진: 생기한의원)

습진은 인체의 면역력 저하, 바이러스 및 진균 등의 감염, 알레르기,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피부 보호층이 파괴되면서 염증이 발생하는 피부 질환이다. 보통 낮보다는 야간에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며, 요즘처럼 차갑고 건조한 겨울철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도 많이 있다.

특히 손에 발생하게 되는 습진은 보통 여성이 출산 후에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며, 직업적으로는 음식점 주방이나 생선가게 종사자 등에게서 많이 생길 수 있는 자극성 습진 질환이다. 물이나 세제 등에 지속적, 장기적으로 과도하게 노출되면 피부 보호막이 파괴되면서 건조해지고 손끝, 손톱 주변의 피부가 얇아지고 갈라지면서 발생한다.

보통 손에 붉은 반점과 비늘을 동반한 습진과 건조하고 갈라진 틈새가 나타난다. 증상은 손가락에 발생하는 것이 손바닥에 발생하는 것보다 심한 것을 볼 수 있다. 종종 붓거나 물집, 진물이 함께 나타나기도 하는데 손등으로 확산된다.

손 습진은 피부 질환이지만 발병 원인은 체질적인 문제와 내부 장기의 부조화 등 인체의 전반적인 문제와 함께 면역력 약화로 인한 면역체계의 문제로 나타난다. 손 습진의 치료를 위해서는 피부의 보습과 근본 치료가 중요하다. 일반적인 대증 치료로는 근본적으로 치료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생기한의원 노원점 정대웅 대표원장 “습진의 한의한적 치료는 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맞춰진 한약을 통해서 피부 면역력을 상승을 꾀하고, 습한 환경에 피부가 견뎌낼 수 있게 만들면서 침․ 약침 등의 외부적인 치료을 병행하면서 보습 관리에 노력해야 한다. 치료 후에도 적절한 관리를 하여 재발 확률을 낮춰야 한다.” 라고 전했다.

생기한의원 노원점 정대웅 대표원장은 생기치료를 받던 아토피 환자로 피부치료를 받다가 한의사로 전향 하였으며, 난치성피부질환 등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의 마음을 더욱 공감할 수 있는 한의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