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엘레바' 설립자 김성완 박사 별세
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엘레바' 설립자 김성완 박사 별세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2.2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인공심장 이식수술 성공에 공헌

미국 유타대 석좌교수로서 생체고분자학, 약문전달체학의 세계 최고 권위자인 김성완 박사가 25일 오전 만 7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발인은 3월 1일.

1940년 부산에서 태어나 1963년 서울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한 김 박사는 1965년 동 대학원에서 이학석사 과정을 마치고 1966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1969년 유타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며 연구를 지속했다. 특히 그가 1969년부터 개척한 약물전달학과 생체고분자학 분야의 연구 성과는 현대의학 발전과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크게 이바지한 공로로 노벨상 수상에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1971년부터 미국 유타대 약제학 및 생체공학 석좌교수로 있으면서 미국국립보건원 자문위원으로 활동했고, 이후 한양대 화공생명공학부 석좌교수로도 재직했다. 유타대학교 연구소에서 실험을 위해 자신의 혈액을 수차례 채취할 만큼 열정적인 연구로 주위의 찬사를 받았던 그는 각종 기능성 생체 고분자 물질을 개발하고 이를 약물전달 및 생체에 이용하는 생체재료 고분자화학 분야를 개척했다. 나아가 생체 고분자화학, 약리 생물학, 의학을 선별적으로 적용해 새로운 질병치료 방법을 탐색했다.

1974년부터 하이드로겔(hydrogels), 생분해성 약물 접합체, 자기 조절 약물 등 전달 및 자극에 민감한 고분자 물질 등을 잇달아 개발하면서 약제학과 고분자 분야에서 세계 수준의 연구성과를 거뒀다.

특히, 김 박사는 1982년 윌리엄 콜프 박사(Dr. Willem J. Kolff)를 도와 세계 최초로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시도할 당시 자신이 개발한 혈액 응고를 방지하는 고분자 물질을 제공해 수술이 성공하는 데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이로 인해 유전자치료제 연구부문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았으며, 의학자로서는 최고의 영예인 미국 학술원 의학 분야 및 미국 국립공학학술원의 종신회원에 피선됐다.

1998년 미국 약제과학회(AAPS) 최우수연구상(Dale Warster Award)을 수상했으며, 2002년 미국약학대학연합회 최우수연구상 (Volwiller Award), 2003년 유타대에서 교수 1명에게 시상하는 로젠블랏상(Rosenblatt Prize)과 호암의학상(Ho-Am Prize)을 수상했다.

이후 2014년 제2회 데루모 국제과학상(Terumo Global Science Prize) 등을 수상하며 생명과학, 의약 분야에 있어 그동안의 연구 업적을 인정받았고, 총 500여 편의 논문과 38개의 미국 내 특허를 보유했다. 현재, 김 박사가 양성한 130명이 넘는 과학자들이 전 세계 10여 개국에서 김 박사의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그의 아들인 Alex Kim은 리보세라닙을 개발 중인 에이치엘비의 미국 자회사 엘레바의 대표로 재직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