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권 비판 안철수 맹비난
北, 정권 비판 안철수 맹비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2.1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절과 배신 거듭해온 추악한 행적의 연속“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안철수 전 의원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매체는 11일 ‘제 주제도 모르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제 낯 그른 줄 모르고 거울 탓한다는 말이 있다”며 “최근 남조선에서 현 당국에 대한 비난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안철수가 그 격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 자는 각종 인터뷰와 페이스북을 통하여 ‘아마추어 수준의 경제 실력을 가진 무능한 정부’, ‘능력과 민주주의, 공정이 없는 3무 정부’, ‘미래세대에 빚을 떠넘기는 도적 정권’ 이라고 떠들어대는가 하면 심지어 당국의 검찰인사 개편 문제까지 걸고 들며 ‘법치와 민주주의, 헌법정신에 대한 파괴, 폭거’로 몰아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사실 안철수는 그 누구에게 무능과 실패, 파괴. 도적 등의 훈시질을 할 체면을 완전히 상실한 자”라며 안 전 의원의 정치 경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어 ‘한마디로 안철수의 경력은 분열과 파괴, 와해로 줄달음쳐온 인생이며 권력야망 실현을 위해 박쥐도 무색케 할 정도로 변절과 배신을 거듭해온 추악한 행적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점으로 가득 찬 자기의 지난날에 대해 꼬물만한 반성은커녕 갖은 궤변으로 남을 물고 늘어지는 안철수의 언행은 그야말로 뻔뻔스럽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이제는 누구나 안철수라고 하면 7철수(7번째 철수, 복귀), 간철수(간보기 잘 함)로 낙인하며 등을 돌려대고 있다“며 ”제 주제도 모르고 설쳐대는 가소로운 푸념질은 어리석고 푼수 없는 자의 처사라고밖에 달리는 볼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